4살 아이 2급 장애판정… '햄버거병' 용혈성요독증후군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맥도날드. /사진=뉴스1
맥도날드. /사진=뉴스1

4살 여자어린이가 지난해 9월 맥도날드에서 판매하는 햄버거를 먹은 뒤 ‘용혈성요독증후군’에 걸려 신장장애 2급 판정을 받은 사실이 알려졌다.

지난해 9월 A양은 집 근처 맥도날드에서 햄버거를 먹은 뒤 복통을 호소, 병원을 찾았다. 병원에서 처방한 약을 먹고 잠든 아이는 혈변을 보이는 등 상황이 악화됐고 이후 ‘햄버거병’이라고 불리는 용혈성요독증후군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용혈성요독증후군은 고기로 만든 음식을 덜 익혀 먹었을 때 생기는 질병으로 장출혈성대장균에 감염돼 신장기능이 저하되는 질병이다. 장출혈성대장균감염증 가운데 가장 심각한 증상으로 신장이 불순물을 제대로 걸러주지 못해 독이 쌓여 발생한다. 성인보다 유아나 노인 등에게 많이 발생하고 지사제나 항생제를 투여받을 때 발생빈도가 높아지는 질병이다.

A양은 2개월 뒤인 지난해 12월 퇴원했으나 신장기능의 90%를 잃었고 건강보험공단에서 신장장애 2급 판정을 받았다. A양은 현재도 8~10시간씩 복막 투석을 하고 있다.

이에대해 맥도날드 측은 “인과관계가 명확하지 않다”며 보상을 거부하고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맥도날드 관계자는 “조사 결과 어린이가 덜 익혀진 패티를 먹었다는 증거는 발견할 수 없었다” 며 “맥도날드의 패티는 기계로 한번에 최소 6장의 패티가 함께 구워지며 굽는 시간과 온도가 세팅이 돼 조리 패티가 덜 익혀질 가능성이 없다”고 주장했다.
 

박흥순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71%
  • 29%
  • 코스피 : 3169.08상승 33.4918:03 04/13
  • 코스닥 : 1010.37상승 9.7218:03 04/13
  • 원달러 : 1125.90상승 118:03 04/13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8:03 04/13
  • 금 : 61.10상승 0.1618:03 04/13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민주당 차기 원내대표에 윤호중·박완주 격돌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