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노조, 결의대회 열고 노조원 복직 요구… 도심 차량 정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국철도노동조합이 24일 결의대회를 열고 해직 노동조합원의 조속한 복직과 철도의 공공성 강화를 요구하고 나섰다. /사진=뉴스1
전국철도노동조합이 24일 결의대회를 열고 해직 노동조합원의 조속한 복직과 철도의 공공성 강화를 요구하고 나섰다. /사진=뉴스1

전국철도노동조합이 24일 결의대회를 열고 해직 노동조합원의 조속한 복직과 철도의 공공성 강화를 요구하고 나섰다.

이날 오후 2시 서울역 광장에 모인 철도노조원들은 총력결의대회를 열고 “지난 74일간의 파업이 업무방해가 아니라는 것이 밝혀졌고 성과연봉제 효력정지 가처분 소송도 이겼다”며 “이제 파업 과정에서 해고된 노동자들을 복직시키고 망가진 철도의 공공성을 지켜내야 한다”고 밝혔다.

철도노조는 지난해 9월27일부터 74일간 파업을 했다. 성과연봉제 도입 과정에서 노조의 동의를 구하지 않아 시작된 이 파업은 철도노조 사상 최장기간 이어졌으며 코레일은 노조 파업으로 운행에 차질을 빚었다며 철도노조를 경찰에 고소했지만 경찰은 불기소 처분으로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다.

강철 철도노조 위원장은 “철도 노동자의 주장은 정당했고 옳았음이 입증되고 있다”며 “국토교통부도 코레일의 자회사를 통한 철도경쟁체제를 원점에서 재검토하겠다고 밝혔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철도 민영화에 맞서 싸우다가 해고된 노동자들의 복직을 이번에는 기필코 이뤄내야 한다”고 덧붙였다.

결의대회에 참여한 박성수 철도노조 서울지방본부장은 “지난 5월27일 사측의 인력 감축으로 업무에 시달리다 광운대역 수송원으로 근무하던 조영량씨가 사망했다”며 “철도 적폐를 완벽하게 청산해야 조영량 동지도 편안히 하늘나라에서 동지들을 바라볼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철도노조는 이날 결의대회를 마친 후 서울역에서 숭례문, 을지로입구역을 거쳐 서울시청까지 행진했다. 이 과정에서 주말 도심 차량정체가 빚어져 시민들이 불편을 겪기도 했다.
 

박흥순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5.59상승 3.7118:01 04/12
  • 코스닥 : 1000.65상승 11.2618:01 04/12
  • 원달러 : 1124.90상승 3.718:01 04/12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12
  • 금 : 60.94하락 0.318:01 04/12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 [머니S포토] 국회 정무위 소위,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건리
  • [머니S포토] 민주당 노인위, 착잡한 마음으로...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