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주, 이유미-이준서 카톡 메시지 공개… 사전 모의설 반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용주. 이유미 이준서 카톡. 이용주 국민의당 의원이 2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 아들 문준용씨 특혜 채용 의혹 관련 증거 조작 논란과 관련해 국민의당 당원 이유미씨와 이준서 전 국민의당 최고위원의 카카오톡 메시지 전체를 공개했다. /사진=뉴시스

이용주 국민의당 의원은 국민의당 당원 이유미씨가 문재인 대통령 아들 문준용씨 특혜 채용 의혹 관련 증거를 단독으로 조작한 것라고 주장했다. 조작 증거를 당에 전달한 이준서 전 국민의당 최고위원의 지시 아래 조작이 이뤄졌다는 의혹을 부인한 것이다.

이 의원은 2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4월22일부터 지난달 6일까지 이씨와 이 전 최고위원이 주고받은 카카오톡 메시지 전체를 공개했다. 그는 이를 바탕으로 "이씨와 이 전 최고위원이 제보 내용 조작을 공모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님을 알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공개된 카카오톡 메시지에 따르면 이 전 최고위원은 조작된 증거를 바탕으로 하는 기자회견이 열린 이튿날인 지난달 6일 이씨에게 "내일 오전에 A씨(녹취 속 통화 상대방)한테 연락을 해봐줘" "몇 시쯤 연락할 예정?" 등의 메시지를 전송했다. 이에 이씨는 "그 분도 이제 증빙까지 요구하니 이정도 했으니 그만 하는 것이 어떠냐는 입장이라… 정말 난처하네요" "내일도 조심스레 졸라보기는 하겠습니다만 걱정입니다" 등의 메시지를 전송했다.

이 의원은 "지난달 5일 발표 이후 더불어민주당에서 제보의 진위 내용을 반박했고, 이 전 최고위원이 제보자에게 추가 내용을 확인하고 추가 자료를 요구한 상황"이라며 "사전에 조작됐다는 사실을 이 전 최고위원이 알았다면 이런 내용을 카카오톡 상에서 물어볼 수 없을 것"이라고 역설했다.

이날 공개된 카카오톡 메시지에는 이씨가 제보자들과 문씨 특혜 채용 관련 카카오톡 메시지를 주고받은 내용을 캡처해 이 전 최고위원에게 전송하자 이 전 최고의원이 "이름을 보니 둘다 여자냐" "아버지랑 아는 사람 누구냐" 등의 질문을 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이 의원은 "사전에 이씨와 이 전 최고위원이 (증거를) 조작하기로 했다면 이런 내용이 오고갈 수가 없다"며 두 사람의 카카오톡 메시지가 조작됐을 가능성에 대해서는 "발각될 것을 생각해 이런 내용을 남겼겠냐"고 반박했다.

그는 공명선거추진단이 제보자의 신원에 대해 어느 정도 확인했냐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이 전 최고위원에게 물어봤을 때 자료를 가져온 사람은 잘 아는 관계고 인적 사항도 잘 알고 항상 연락이 가능한 상태라고 했다"며 "통상 공익 제보 내용에 대해 그런 상태에서는 어떤 사람으로부터 제보받았는지 직접 확인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씨가 검찰 출두에 앞서 당원들에게 "당의 지시를 받고 한 일"이라는 취지로 카카오톡 메시지를 보낸 것에 대해서는 "이씨가 굉장히 당황한 상태에서 당이 (자신을) 버리는 것 같아서 그렇게 했다고 들었다"고 해명했다.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78.79상승 6.0918:03 09/25
  • 코스닥 : 808.28상승 1.3318:03 09/25
  • 원달러 : 1172.30하락 0.418:03 09/25
  • 두바이유 : 42.46상승 0.218:03 09/25
  • 금 : 41.21하락 0.1718:03 09/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