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연습장 납치·살해 사건' 피의자 2명 공개수배… 추가 범죄 우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공개수배. /사진=경남지방경찰청 제공

경찰이 골프연습장 여성 납치·살해 사건의 피의자 2명에 대한 공개수배를 결정했다.

창원서부경찰서는 28일 경남 창원시 한 골프연습장에서 40대 여성을 납치·살해한 사건의 피의자 심천우씨(31)와 심씨의 여자친구인 강정임씨(36)의 인상착의가 담긴 수배전단을 배포했다.

경찰은 이날 오후 2시부터 창원서부경찰서에서 내부위원 4명과 외부위원 3명으로 구성된 심의위원회를 개최하고 공개수배를 결정했다. 심씨와 강씨가 추가 범죄를 저지를 것을 우려해 공개 수사로 전환한 것이다.

심씨 일당은 지난 24일 오후 8시30분쯤 창원시 한 골프연습장에서 골프 연습을 마치고 귀가하던 A씨를 저신들이 타고온 SUV에 납치해 살해한 혐의(강도살인)를 받고 있다.

씨와 강씨는 타고 있던 차를 버리고 함안군 한 야산으로 도주했다. 일당 중 1명인 심씨의 친척인 심모씨(29)는 지난 27일 오전 1시쯤 함안군 한 아파트 주차장에 숨어 있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심씨와 강씨가 함안군을 벗어났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으며, 진주시 등 다른 지역에도 경찰력을 동원해 이들을 쫓고 있다. 결정적 제보자에게는 최고 500만원의 신고보상금을 지급한다.

한편 공개수배는 추가 범죄, 범죄 상습성, 사회적 관심, 공익에 대한 위험 등 우려가 있을 경우 심의위원회를 거쳐 여부가 결정된다.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78.79상승 6.0918:03 09/25
  • 코스닥 : 808.28상승 1.3318:03 09/25
  • 원달러 : 1172.30하락 0.418:03 09/25
  • 두바이유 : 42.41하락 0.0518:03 09/25
  • 금 : 41.98상승 0.7718:03 09/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