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세무서장, 교통사고 내고 음주측정 거부… 경찰 '불구속 입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세무서장. /자료사진=뉴시스

서울 한 세무서장이 경찰의 음주 측정을 거부해 체포됐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28일 서울 한 세무서장 A씨를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0시10분쯤 서울 마포구 합정역 인근에서 교통사고를 낸 뒤 경찰의 음주 측정을 거부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관용차를 운전하면서 양화대교 서교동에서 합정동 방향 2차로에 정차한 택시를 들이받았다.

A씨는 경찰이 신고를 받고 출동해 술 냄새를 맡고 음주 측정을 요구하자 이를 완강하게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를 체포해 노원구에서 출발한 사실을 조사한 뒤 귀가시켰다"며 "조만간 다시 불러 자세한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60.81상승 5.7615:30 10/23
  • 코스닥 : 807.98하락 4.7215:30 10/23
  • 원달러 : AL SERVIC보합 015:30 10/23
  • 두바이유 : 42.46상승 0.7315:30 10/23
  • 금 : 41.36하락 0.3515:30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