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다이어트 중 반복되는 복통·소화불량, "그냥 넘기지 마세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발표 자료에 따르면 담석증으로 병원을 찾은 20~30대 환자는 2010년 1만7584명에서 2016년 2만 2330명으로 약 27% 증가했다.

특히 작년 기준 20~30대 여성 환자는 1만2970명으로 같은 연령 대 남성 환자 9360명 보다 약 1.4배 이상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젊은 여성들에게 담석증 발병 비율이 높은 것은 다이어트와 적지 않은 관련이 있다. 무리한 다이어트로 지방 섭취를 갑자기 제한할 경우 몸 속에 돌이 생길 수 있기 때문이다.

무더위와 여름맞이로 옷차림이 가벼워지면서 여성들이 다이어트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는 요즘, 각별히 주의해야 하는 담석증 질환의 증상과 치료방법에 대해 알아보자.

◆초 저지방 식단, 금식 등으로 지방 섭취 제한하는 것이 담석증의 원인으로 작용

담석증은 담낭 속에 저장된 음식물 등이 정상적으로 배출되지 못하면서 담관, 담낭(쓸개)에 돌이 생기는 질환을 말한다.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담낭 기능이 떨어지는 데다고콜레스테롤 음식 섭취, 비만, 음주 등이 원인이 되어 일반적으로 40~50대에 많이 발병하는 것으로 알려져 왔다. 그러나 최근에는 서구화된 식습관, 비만, 다이어트 등이 원인으로 작용해 젊은 층에서도 콜레스테롤 담석증 환자가 늘고 있다.

젊은 여성들은 다이어트를 위해 저칼로리 식단 관리와 단식을 하는 경우가 많은데 장기간 지방 섭취를 제한할 경우 담즙이 십이지장으로 배출되지 못하고 담낭에 고인 상태로 농축돼 결석이 생길 가능성이 높다. 담즙 속 염분과 콜레스테롤 양이 변하면 담낭의 운동성이 저하되고 담즙이 정체되면서 콜레스테롤 수치가 비정상적으로 높아져 담석증이 발병하게 되는 것이다. 또한 단기간에 체중감량 효과를 얻고자 복용하는 다이어트 보조제도 담석을 유발하는 원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

담석증은 대게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지만 사람에 따라 우상복부의 통증이나 소화불량과 유사한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특히 담석이 담낭에서 쓸개즙이 빠져나가는 통로 등을 막으면 급성 염증이 생기게 돼 심한 복통, 구토 등이 나타난다. 통증은 보통 1시간 정도 지속되나 경우에 따라 등이나 오른쪽 어깨가 아픈 경우도 있다.

더욱이 담석은 담낭벽을 계속 자극해 만성 담낭염을 일으킬 수 있는데, 이 경우에도 대개 특별한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다. 흔히 ‘방바닥을 구른다’는 표현이 있을 정도의 심한 복통 등이 나타나는 급성 담낭염의 90%는 담석 때문에 생기지만 간혹 담석 없이 발생할 수도 있다는 점에 유의해야 한다.

외과 전문의 유기원 부원장은 “기존에 담석증 위험인자를 갖고 있는 사람이 다이어트를 하면 담석증 발생 위험이 더 높아질 수 있으므로 다이어트 전에 의사와 상담하는 것이 좋다”며 “담석증 증상을 단순 소화불량이나 신경성 복통으로 오인하여 치료시기를 놓칠 경우 급성담낭염이나 담낭이 터지는 추가 질환으로 발전할 수 있기 때문에 만일 이유 없이 명치 부근에 더부룩한 느낌이 들고 위내시경을 해도 정상이라면 초음파나 CT를 시행하여 담석증 여부를 꼭 확인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특별한 예방법 없는 담석증, 균형 잡힌 식습관과 콜레스테롤 섭취 제한이 중요

담석증은 특별한 예방법이 없으나 규칙적인 식생활과 균형 잡힌 식사, 육류와 계란 노른자, 버터, 생선 알 등에 많이 들어있는 콜레스테롤 섭취를 줄이는 것이 도움이 된다. 특히 젊은 층의 경우 콜레스테롤 담석증이 많이 발생하는 만큼 최근 유행하는 고단백질, 고지방의 섭취 위주의 극단적이고 무분별한 다이어트는 피해야 한다.

그리고 흔히 담석증은 요로결석과 혼동되기 쉬운데 두 질환은 발병 원인과 치료법이 전혀 다르므로 칼슘 섭취를 제한하거나 물과 맥주 등을 벌컥벌컥 마시는 방법은 담석 배출에 별 도움이 되지 않는다. 치료법에 있어서도 요로결석은 콩팥과 요도에 생긴 결석을 체외 충격파 쇄석술로 분쇄해 소변을 통해 배출하는 데 반해, 담석은 분쇄 후 배출할 경로가 마땅하지 않아 이런 방식의 치료가 불가하다.

만일 담석증으로 통증이 있다면 담낭 절제술을 받아야 한다. 이전에는 배를 열고 담낭을 절제하여 수술 후 15cm 정도의 큰 상처가 남고 입원기간도 긴 개복수술로 치료했으나 최근에는 흉터가 거의 남지 않는 복강경 담낭 절제술을 통해 치료하고 있다.

유기원 부원장은 “오랫동안 증상이 없던 담석증도 어느 날 갑자기 복부 통증이 생길 수 있으므로 담석이 있으면서 상복부 통증이 나타났다면 바로 전문의를 찾아야 한다”며 “통증이나 증상이 없더라도 담석이 매우 크거나 담낭벽이 석회화되어 있으면 담낭암으로 발전할 위험이 높기 때문에 초기 치료가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