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도 사용한 '바이버' 메신저… 국민의당 제보 조작 '키워드' 급부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동철(왼쪽) 국민의당 원내대표와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 /사진=뉴스1 안은나 기자
김동철(왼쪽) 국민의당 원내대표와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 /사진=뉴스1 안은나 기자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도 사용한 것으로 알려진 바이버라는 메신저 애플리케이션이 국민의당 제보 조작 사건의 핵심 수사 대상으로 떠올랐다.

1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이준서 전 국민의당 최고위원과 이유미씨, 박지원 당시 당 대표 등은 바이버를 통해 중요한 대화를 주고받은 것으로 전해진다.

이에 따라 바이버의 대화 내용 복구가 검찰 수사의 핵심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특히 바이버는 과거 오바마 대통령 등 주요 인물들도 비밀 대화 등에 사용한 것으로 전해진다.

전 국민 메신저로 통하는 카카오톡은 도청, 감청등의 우려가 있어 이들이 보안을 이유로 바이버를 사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6.33하락 22.3510:15 06/17
  • 코스닥 : 1000.89상승 2.410:15 06/17
  • 원달러 : 1128.30상승 11.110:15 06/17
  • 두바이유 : 74.39상승 0.410:15 06/17
  • 금 : 72.78상승 0.9910:15 06/17
  • [머니S포토] 24차 부동산관계장관회의, 인사 나누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여야 줄다리기 속 국회 과방위 개회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14년 만에 '사랑의열매' 명예회장 재추대
  • [머니S포토] 24차 부동산관계장관회의, 인사 나누는 '홍남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