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흥·부천 일대 아파트, 소사-원시선·신안산선 호재에 들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시흥 장현지구 리슈빌 더 스테이 조감도. /사진=계룡건설
시흥 장현지구 리슈빌 더 스테이 조감도. /사진=계룡건설
소사-원시선이 내년 초 개통을 앞두고 시흥시 인근 부동산시장이 들썩인다. 소사-원시선은 부천 소사역과 안산 원시역을 잇는 약 23km의 복선전철로 13개 역으로 구성된다. 현재는 각 구간과 역의 막바지 점검이 진행 중이며 오는 7월부터는 지하철이 본격 시운행을 진행해 2018년 2월 개통 예정이다.

4일 업계에 따르면 소사-원시선 구간이 개통되면 안산-시흥-부천 이동시간은 약 25분 안에 가능하다.

또 지하철 1·4호선, 수인분당선 등으로 환승 가능해 서울과 수도권 접근성이 대폭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여기에 착공 예정인 안산 한양대역(가칭)-시흥-광명-여의도까지 연결하는 신안산선 복선 전철(2024년 개통예정)도 있어 시흥시 교통 인프라는 크게 확충될 전망이다. 신안산선이 개통되면 시흥시청역에서 여의도까지 30분대 이동이 가능할 전망이다.

이처럼 소사-원시선, 신안산선 인근 지역 등 경기 서남부권의 교통여건 개선이 기대되며 해당 지역 부동산시장의 미래가치 역시 높게 평가된다.

특히 지하철역 신설 시 교통환경 개선을 비롯해 역을 중심으로 쇼핑·문화·편의서설 등 생활인프라도 확출 될 것으로 보이는 만큼 실수요자와 투자자의 이목이 집중된다.

실제로 이 지역 부동산시장의 가격 상승률도 두드러진다. 대표 지역으로 시흥 능곡동·장현동, 안산 단원구 선부동, 부천 소사본동 등이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 1분기 기준 3.3㎡당 매매가와 2년 전 동기 대비 가격 상승률이 ▲능곡동 1006만원(11%) ▲장현동 776만원(13%) ▲선부동 982만원(10%) ▲소사본동 960만원(8.5%)으로 지속적인 가격 상승을 보인다.

업계 관계자는 “그동안 수도권 서남부 지역이 교통 취약지역으로 꼽혔지만 소사-원시선 개통 호재로 교통망이 대폭 개선될 것으로 기대돼 해당 지역 시세가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다”며 “기존에 개발호재가 부족했던 지역이기 때문에 소사-원시선 외 추가적인 인프라 개선 기대감도 있어 시세 상승여력은 아직도 풍부하다”고 분석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0%
  • 40%
  • 코스피 : 3092.66상승 78.7318:03 01/19
  • 코스닥 : 957.75상승 13.0818:03 01/19
  • 원달러 : 1102.90하락 118:03 01/19
  • 두바이유 : 54.75하락 0.3518:03 01/19
  • 금 : 54.19하락 1.218:03 01/19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 [머니S포토] 안철수 "국민의힘 입당은 불가, 개방형 경선 제안"
  • [머니S포토] 온택트 정책워크숍, 손인사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보고 또 보고, 공용 편의용품 살피는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