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영민 미래부장관 후보자 "ICT 인프라 고도화"… 우정업무 복지 개선도 언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영민 미래창조과학부 장관 후보자가 4일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유영민 미래창조과학부 장관 후보자가 4일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유영민 미래창조과학부 장관 후보자는 4일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지능 정보 기술 개발과 전문 인력 양성에 집중 투자하겠다"고 공언했다.

유 후보자는 이날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 모두발언을 통해 "우리나라가 구축해온 세계 최고의 정보통신기술(ICT) 인프라를 더욱 고도화하겠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그는 학계 등에서 ICT 관련 경험을 쌓았다며 "이러한 경험을 바탕으로 4차 산업혁명으로 인한 변화에 체계적으로 대응하고 새로운 먹거리와 양질의 일자리를 만드는데 모든 역량을 바치겠다"고 다짐했다.

유 후보자는 미래부 장관으로 취임하면 ▲과학기술 혁신 ▲실체 있는 4차 산업혁명 대응 ▲미래부 조직 문화 혁신 등의 3가지를 핵심 정책으로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과학기술 분야에서는 연구자가 자율적으로 도전·창의적 연구에 몰두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하겠다는 목표이다.

그는 이를 위해 연구자가 주도하는 자유 공모 과제에 대한 지원을 대폭 확대하는 한편 행정 부담을 최소화하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실패한 연구도 용인하는 도전적 연구 문화를 정착시키겠다고 역설했다.

유 후보자는 과학기술 컨트롤 타워 역할을 맡은 미래부의 수장으로서 정책과 연구개발(R&D) 예산 조정의 주도권을 갖고 부처 간 협력도 이끌겠다고 주장했다.

그는 "4차 산업혁명은 기술·산업간 경계가 없어지고 모든 제품과 서비스가 초연결되는 디지털 대변혁"이라며 "모든 산업과 서비스에 ICT를 융합하고 규제를 개선해 스마트 신산업을 육성하겠다"고 언급했다.

유 후보자는 모든 국민이 초연결시대의 고품질 통신 서비스를 누릴 수 있도록 통신 요금 부담을 낮추고 우정 업무 종사자의 복지와 근무 여건 개선에도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부각했다.

그는 "창의적이고 개방적인 조직 문화를 조성하고 소통과 협력을 통해 시너지를 창출하겠다"며 "국회는 물론 정부부처, 시민사회, 산학연 과학기술계와도 끊임없이 소통하고 협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8:03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8:03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8:03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8:03 01/26
  • 금 : 55.41상승 0.2118:03 01/26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 [머니S포토] 택시업계 고충 듣는 오세훈
  • [머니S포토] 공수처장 임명 후 국회 찾은 '김진욱'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