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큐셀, 업계 최초 고효율 퀀텀셀 10억장 양산 달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화큐셀 진천공장 임직원들이 퀀텀셀 10억장 양산을 축하하는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한화큐셀
한화큐셀 진천공장 임직원들이 퀀텀셀 10억장 양산을 축하하는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한화큐셀
한화큐셀이 최근 업계 최초로 퍼크(PERC) 기술이 적용된 퀀텀셀(Q.ANTUM CELL) 10억장 양산을 달성했다고 10일 밝혔다.

한화큐셀은 지난 2014년 말레이시아 사이버자야 공장에서 기가와트(GW) 규모의 퀀텀셀 대량 양산에 성공한 이후 지난해 한국에도 공장을 신설했다.

퀀텀셀 10억장은 부산과 대구시민(600만명)이 연간 가정에서 사용할 수 있는 전기를 생산 할 수 있는 규모다.

퀀텀셀은 한화큐셀이 보유한 전매특허 태양광셀 기술이다. 셀 후면에 반사막을 삽입해 태양전지의 효율을 높이는 퍼크 기술에 독자적인 여러 기술력을 접목시켜 차별성을 제공한다.

특히 태양광 셀의 출력 저하 현상을 일으키는 요인들을 차단하는 특수한(안티-PID·LID·LeTID) 기능을 보유하고 있다.

이 같은 기능과 더불어 과열로 화재를 방지해주는 핫스팟 방지 기능과 셀 생산 과정을 추적해 클레임에 대응할 수 있는 셀 제조과정 추적 기능도 제공한다.

남성우 한화큐셀 대표는 “퀀텀셀 10억장 양산은 태양광업계에서 확고한 입지와 기술 리더십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이에 만족하지 않고 지속적인 연구개발과 효율 개선을 통해 태양광 발전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화큐셀의 태양광셀 연간 생산능력은 6.8GW로 세계 1위다. 이 중 4.2GW(한국 2.2GW, 말레이시아 2GW)가 퍼크 기술을 활용한 셀 생산 능력으로 이 부문 세계 1위다.

한화큐셀은 이 기술을 적용한 Q.PEAK, Q.PLUS 모듈을 고객들에게 제공하고 있으며 이 제품은 한국을 비롯한 유럽, 미국·일본 등의 고객들에게 판매 되고 있다.
 

허주열
허주열 sense8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84상승 0.2218:01 04/19
  • 코스닥 : 1029.46상승 7.8418:01 04/19
  • 원달러 : 1117.20상승 0.918:01 04/19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1 04/19
  • 금 : 65.12상승 0.9518:01 04/19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 [머니S포토] 박병석 의장 예방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 [머니S포토] 4.19 민주묘지 찾은 시민들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민에게 도움 주는 정책 새로운 입장 밝힐것"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