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사 수수료 수익만 60조원… 정부, 손질 나설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금융사 수수료 수익만 60조원… 정부, 손질 나설까
은행, 보험, 카드사 등 금융회사들이 지난 4년간 수수료 수익으로만 약 60조원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이 9일 국회 정무위원회 박용진 의원(더불어민주당)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은행·보험·카드사의 2013년 이후 수수료 수익은 59조9000억원에 달한다. 이 기간 동안 업권별 수수료 수익을 보면 카드 32조5000억원, 은행 27조2000억원, 보험 2446억원 등의 순이다.

카드사의 수수료 수익원은 가맹점 결제에서 주로 발생한다. 전업 카드사들의 가맹점수수료 수익은 2013년 7조4000억원에서 지난해 8조9000억원으로 증가했다. 4년간 거둔 수수료 수익은 32조5000억원이다.

업체별로 보면 삼성카드가 이 기간 동안1조700억원에서 1조3100억원으로 가장 많이 증가했다. 업계 1위 신한카드도 같은 기간 1조5600억원에서 1조6400억원으로 늘었다.

은행들의 수수료 수익원은 송금, 추심, 방카슈랑스·수익증권 판매, 대여금고, 대출 조기상환, 자동화기기(ATM), 자산유동화, 외환 등 20여 가지에 달할 정도로 다양하다. 은행들의 연간 수수료 수익으로 보면 6조3000억~6조4000억원이다. 올해 1분기에는 1조7000억원으로, 연간으로 환산하면 6조8000억원에 달할 전망이다.

보험사의 주요 수수료 수익원은 중도상환 수수료다. 2013년 492억원에서 지난해 599억원으로 증가했다. 올해 1∼5월도 236억원이다. 삼성생명 중도상환 수수료 수익은 2013년 114억원에서 지난해 150억원으로 늘었다. 삼성화재도 같은 기간 66억원에서 92억원으로 수수료 수익이 증가했다.

이같은 금융권의 수수료 수익 증가에 따라 문재인 정부가 수수료 인하에 나설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문 대통령이 카드사 가맹점수수료와 보험사 실손 의료보험료 인하를 공약하고 국정기획자문위원회는 이들 대선 공약 실현 방안을 제시한 바 있다.

이와관련, 금융당국은 문 대통령이 소비자의 부담 완화와 투명성 강화를 위해 공약한 ‘금융수수료 적정성 심사제도’의 도입 방안을 놓고 고심하고 있다.

박용진 의원은 “정부가 카드수수료와 보험료뿐 아니라 은행 수수료 체계가 합리적인지도 살펴봐야 한다”고 밝혔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0%
  • 4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