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의원 '막말' 논란… 비정규직 노동자에 "그냥 밥하는 아줌마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언주 국민의당 의원이 파업에 나선 비정규직 노동자들에 대해 막말성 발언을 한 것이 알려져 논란이다. /자료사진=뉴스1
이언주 국민의당 의원이 파업에 나선 비정규직 노동자들에 대해 막말성 발언을 한 것이 알려져 논란이다. /자료사진=뉴스1

이언주 국민의당 의원이 비정규직 노동자들에 대한 막말성 발언을 한 것이 알려져 논란이다.

지상파채널 SBS 취재파일은 9일 이언주 의원이 최근 학교 비정규직 등 민주노총 산하 조직과 각종 시민사회단체가 참여해 벌인 사회적 총파업에 참여한 노동자들에 대해 "미친 놈들", "그냥 밥 하는 아줌마들" 등 막말에 가까운 비하발언을 했다고 보도했다.

SBS에 따르면 원내 수석부대표를 맡은 이 의원은 지난달 29일 국민의당 원내정책회의에서 사회적 총파업에 대해 부정적인 의견을 밝힌 뒤, 의견을 묻는 취재진의 별도 통화에서 이같이 발언했다.

이 의원은 통화에서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하는 일은 부가가치나 생산성이 높아지는 직종이 아니다. 정규직화를 해야 할 이유가 없다"며 학교 비정규직의 정규직화에 분명한 반대 의사를 밝혔다.

이 의원은 이같은 주장을 하면서 "솔직히 조리사라는 게 별 게 아니다. 그냥 동네 아줌마들이다. 옛날 같으면 조금만 교육시키면 되는 거다. 밥하는 아줌마가 왜 정규직화가 돼야 하는 거냐" 등의 말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이 의원은 민주노총 주도의 사회적 총파업에 대해서는 "미친 놈들이야 완전히, 이렇게 계속 가면 우리나라는 공무원과 공공부문 노조원들이 살기 좋은 나라가 된다"는 말까지 했다.

보도 후 이 의원의 발언에 대한 시민들의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특히 이 의원의 발언이 특정 계층·신분을 비하하는 듯한 인상이 강해 이에 대한 비난여론이 높다.

파업을 벌인 민주노총도 10일 성명을 내 이 의원의 발언을 강하게 규탄했다. 민주노총은 "지독한 노동혐오를 이렇게 노골적으로 표현하는 용기가 가상하다 못해 기가 막힌다"며 최저임금 1만원 인상에 반대하고 막말성 발언을 한 이 의원의 제명과 국회 윤리위 회부를 요구했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92%
  • 8%
  • 코스피 : 2996.11하락 30.1515:32 03/08
  • 코스닥 : 904.77하락 18.7115:32 03/08
  • 원달러 : 1133.20상승 7.115:32 03/08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5:32 03/08
  • 금 : 66.37상승 3.2615:32 03/08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 [머니S포토] 2021 추경안 국회, 상임위 인사 나누는 성윤모·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서울·부산시장 후보 및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
  • [머니S포토] 민주당·한국노총 고위급 정책협의, "노동 존중 실현 위해 매진"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