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산업개발, 1000억 규모 회사채 수요예측 흥행… 900억 증액 결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산업개발이 1000억원 규모의 회사채 수요예측이 흥행하자 발행 규모를 1900억원까지 증액하기로 했다. /사진=현대산업개발
현대산업개발이 1000억원 규모의 회사채 수요예측이 흥행하자 발행 규모를 1900억원까지 증액하기로 했다. /사진=현대산업개발
현대산업개발은 최근 실시한 1000억원 규모의 회사채 수요예측에서 예정 발행 규모의 약 5.8배 주문을 확보하며 흥행에 성공했다고 12일 밝혔다.

이에 따라 현대산업개발은 회사채 발행 규모를 1900억원까지 증액하기로 결정했다.

현대산업개발은 기관투자가들을 대상으로 3년물 700억원, 5년물 300억원 등 총 1000억원의 자금을 모집할 계획이었다. 희망 금리 밴드는 현대산업개발 3년물과 5년물 개별 민평에 각각 ‘-35~+5bp’를 가산한 수준으로 제시된 바 있다.

현대산업개발에 따르면 수요예측은 흥행했다. 모집계획의 5.8배에 달하는 5790억원의 자금이 몰렸다. 특히 3년물에는 7배 이상의 주문이 몰리며 5060억원의 주문이 쌓여 현대산업개발은 1400억원으로 증액 발행할 계획이다.

3년물 금리는 ‘-70bp’로 책정됐다. 5년물에는 730억원의 자금이 몰리면서 500억원으로 증액 발행할 계획이다. 5년물 금리는 ‘–49bp’로 책정됐다. 대표주관사는 한국투자증권, KB증권, 키움증권이다.

앞서 현대산업개발의 신용평가등급은 지난 5월과 6월 국내 3대 신용평가사인 한국신용평가, 한국기업평가, 나이스신용평가로부터 ‘A/긍정적’에서 ‘A+/안정적’으로 상향 조정됐다.

현대산업개발은 올 1분기에 연결 재무제표 기준 매출액 1조1331억원, 영업이익 1410억원, 당기순이익 1028억원을 기록했으며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5.6%, 영업이익은 64.3%, 당기순이익은 111.9% 증가했다.

현대산업개발 관계자는 “이 같은 재무건전성을 바탕으로 불확실성에 대비한 실행력과 위기극복 역량을 강화할 것”이라며 “단순 도급형 건설사가 아닌 부동산 개발과 기획·시공·운영까지 아우르는 종합부동산·인프라그룹으로 도약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95.65하락 9.7712:24 07/04
  • 코스닥 : 721.30하락 8.1812:24 07/04
  • 원달러 : 1297.20하락 0.112:24 07/04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2:24 07/04
  • 금 : 1801.50하락 5.812:24 07/04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