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EIA, 미국 산유량 전망 하향… WTI 1.4%↑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제유가 전망. /사진=머니투데이 DB
국제유가 전망. /사진=머니투데이 DB
국제유가가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이 내년 미국 산유량 전망을 하향 조정했다는 소식에 상승했다.

11일(현지시간) 서부텍사스원유(WTI)는 64센트, 1.4% 상승한 배럴당 45.04달러를 기록했다. 브렌트유는 64센트, 1.4% 오른 배럴당 47.52달러에 장을 마쳤다.

이날 미국 EIA는 월간 단기 에너지 전망 보고서를 통해 내년 미국내 평균 산유량이 일평균 990만배럴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지난달 예상치인 1001만배럴보다 낮다. EIA가 내년 생산 전망치를 낮춘 것은 지난 1월 예상치를 발표한 이후 처음이다.

로이터 조사에 따르면 미국의 지난주 원유 재고가 290만배럴 감소했을 것으로 예상된다. 반면 휘발유와 정제유 재고는 110만배럴 늘었을 것으로 보인다.
 

장효원
장효원 specialjhw@mt.co.kr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