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체채무자 4만명 채권 연장… '이자가 원금의 3배' 부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소멸시효완성채권 규모/자료=박용진 의원실
소멸시효완성채권 규모/자료=박용진 의원실

빚을 갚지 못해 이자 부담에 시달리는 채무자 3만~4만명이 매년 채권연장을 실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첫 소멸시효인 5년에 10년 연장, 10년 재연장 등으로 경우에 따라선 사망할 때까지 채무불이행자의 꼬리표가 따라다니는 것이다.

12일 금융감독원이 국회 정무위원회 박용진 의원(더불어민주당)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16개 국내 은행은 지난해 3만9695명의 대손상각채권 소멸시효를 연장했다.

대손상각채권은 연체가 발생한 지 1년이 지나 은행 장부에 손실로 기록되고 충당금을 쌓은 채권이다. 한편으로는 빚을 받아내려고 소송을 제기해 시효 완성을 미루는 것이다.

시효가 연장된 대손상각채권은 2014년 3만3552명에 원리금 1조1333억원, 2015년 2만9837명에 7384억원, 2016년 3만9695명에 9470억원이다.

올해는 1분기 만에 1만5459명, 원리금 3143억원의 소멸시효가 연장됐다. 연간으로 따지면 6만명, 1조원을 넘는 규모다.

10∼20년이 지나도 채무자가 돈이 없어 못 갚겠다고 버티면 은행은 연장을 포기한다. 이로써 소멸시효는 완성된다. 빚을 갚지 않아도 되는 것이다.

죽은 채권으로 불리는 포기 채권은 2014년 1만3581명(원리금 3127억원), 2015년 1만394명(1606억원), 2016년 1만1536명(1891억원), 올해 1분기 2801명(366억원)이다.

이들은 빚 독촉에서는 벗어나지만 은행들이 자행 전산에서 기록을 지우지 않기 때문에 연체기록은 남게 된다. 은행이 시효 완성 채권을 소각해야 비로소 정상적인 금융 거래가 가능해진다.

은행들 소각 규모는 2014년 1732명에 원리금 174억원, 2015년 2131명에 125억원에 그쳤다. 특히 신한은행, 우리은행, SC은행, 농협은행, 산업은행은 작년까지 소각이 전무했고, 국민은행, KEB하나은행도 작년부터 소각했다. 반면 기업은행은 매년 1000명, 40억원 규모로 꾸준히 소각했다.

은행들의 이런 상황은 올해 들어 바뀌었다. 2015년까지 사실상 전무하던 채권 소각이 지난해 2만9249명(5768억원)으로 늘더니 올해 1분기에는 9만943명(1조4675억원), 2분기 1만5665명(3057억원)으로 급증했다.

죽은 채권은 올해 2분기 소각분 기준으로 원금이 722억원, 이자가 2335억원이다. 이자가 원금의 3배를 넘는 것이다. 

박용진 의원은 "사회적 합의와 공론화 과정을 거쳐 죽은 채권 소각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향후 저소득계층 차주들의 상환여력을 객관적으로 심사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춰 소액채권, 이자가 원금을 넘어선 채권 등에 대해 정책적 지원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92.01하락 49.7723:59 07/06
  • 코스닥 : 744.63하락 6.3223:59 07/06
  • 원달러 : 1306.30상승 623:59 07/06
  • 두바이유 : 101.73하락 9.3423:59 07/06
  • 금 : 1736.50하락 27.423:59 07/06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 [머니S포토] "모두발언 않겠다" 박홍근 원내대표에게 발언권 넘기는 우상호
  • [머니S포토] 총리 축하 난 받은 김진표 국회의장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