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카, ‘김포공항 셔틀편도 서비스’ 도입… 부평‧수원‧강북에선 편도반납요금 없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그린카, ‘김포공항 셔틀편도 서비스’ 도입… 부평‧수원‧강북에선 편도반납요금 없어


카셰어링 브랜드 그린카가 김포공항 내 카셰어링 서비스를 확대하고 김포공항과 일부지역간 편도 반납요금이 무료인 ‘셔틀편도’ 서비스를 업계최초 도입한다고 12일 밝혔다.

그린카는 이날부터 기존 롯데몰 김포공항점과 김포공항역 주차장에서만 운영되던 그린존(차고지)을 김포공항 야외주차장까지 확대한다. 또한 11대의 차량이 운영되던 김포공항에 30대를 신규 투입해 총 41대의 차량을 제공할 방침이다.

그린카 관계자는 “김포공항 내 그린카 서비스의 확대로 여행객뿐만 아니라 김포공항공사 근무자와 롯데몰 김포공항점을 이용하는 고객들까지 편리하게 카셰어링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그린카는 여행 목적으로 김포공항을 방문하는 고객을 위해 롯데몰 김포공항 그린존과 일부 그린존간의 지정 노선에 편도 반납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하는 ‘셔틀 편도’ 서비스를 업계 최초로 도입한다.

그린카, ‘김포공항 셔틀편도 서비스’ 도입… 부평‧수원‧강북에선 편도반납요금 없어


대여한 그린존 이외의 장소에 카셰어링 차량을 반납하는 기존 편도 반납 서비스는 추가적인 비용이 발생하지만, 부평‧수원‧강북(예정) 지역과 김포공항 간의 지정노선에서만 운영되는 그린카의 ‘셔틀 편도’ 서비스는 별도의 편도 반납 비용 없이 카셰어링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그린카의 ‘셔틀 편도’ 서비스는 고객의 수요에 따라 지속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이번 셔틀 편도 서비스 도입으로 그린카는 ‘프리존 편도’, ‘그린존 편도’, ‘무료 편도’ 서비스까지 업계 최다 편도 서비스를 구축하게 됐다.

김좌일 그린카 대표이사는 “여름 휴가철 가족, 연인, 친구들과의 쾌적하고 즐거운 여행을 돕고자 김포공항 이용객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그린카는 업계 선도기업으로서 고객 편의성을 극대화하고 실생활에 유용한 신규 서비스를 적극 개발하여 국내 카셰어링 시장 견인에 앞장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341.78상승 41.4415:32 07/05
  • 코스닥 : 750.95상승 28.2215:32 07/05
  • 원달러 : 1300.30상승 3.215:32 07/05
  • 두바이유 : 108.38상승 2.0415:32 07/05
  • 금 : 1801.50하락 5.815:32 07/05
  • [머니S포토] 쌍용자동차, SUV '토레스' 출시…가격은 2740~3020만원
  • [머니S포토] 손흥민 '시그니처 찰칵 포즈'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쌍용자동차, SUV '토레스' 출시…가격은 2740~3020만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