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조작' 이준서·이유미, 동시 검찰 소환 조사… 수사 탄력 받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준서 전 국민의당 최고위원(왼쪽)과 이유미씨. /사진=뉴시스
이준서 전 국민의당 최고위원(왼쪽)과 이유미씨. /사진=뉴시스

'제보 조작' 사건의 핵심 피의자 이준서 전 국민의당 최고위원과 이유미씨가 동시에 검찰 소환 조사를 받는다.

서울남부지검 공안부(부장검사 강정석)는 12일 오후 2시 서울남부구치소에 구속 수감된 이 전 최고위원과 이씨를 소환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법원은 이날 "범죄사실이 소명되고 증거인멸 및 도망할 염려가 있다"며 이 전 최고위원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 전 최고위원의 구속으로 사법기관이 제보 조작 사건에 가담한 공범의 존재를 사실상 인정한 셈이 됐다. 이를 계기로 검찰 수사가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검찰도 영장이 발부된 지 12시간 만에 이 전 최고위원을 소환하며 강력한 수사 의지를 드러냈다. 이날 소환으로 이 전 최고위원은 모두 5차례, 이씨는 모두 12차례 검찰 조사를 받게 됐다.

다만 검찰은 이날 김성호 전 국민의당 의원과 김인원 변호사에 대한 소환 조사는 없다고 밝혔다. 김 전 의원은 국민의당 공명선거추진단 수석부단장, 김 변호사는 부단장을 맡아 제보 조작 사건의 중심에 섰던 인물이다.

검찰은 당시 공명선거추진단장을 맡은 이용주 국민의당 의원의 소환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이들 윗선에 대한 수사 일정을 조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23:59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23:59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23:59 07/01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23:59 07/01
  • 금 : 1801.50하락 5.823:59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