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초복, 중복·말복까지 '삼복더위' 시작… 전국 폭염특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임한별 기자
/사진=임한별 기자

삼계탕을 먹기 위해 초복, 중복, 말복 날짜를 확인하는 계절이 돌아왔다. 12일 삼복 더위 첫날인 초복을 맞아 전국에 무더위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초복, 중복, 말복으로 이어지는 삼복은 속절로, 음력 날짜가 아니라 24절기를 기준으로 하기 때문에 소서(야력 7월8일쯤)와 처서(양력 8월23일쯤) 사이에 들게 된다. 올해 초복은 12일, 중복은 22일, 말복은 11일이다.

초복인 오늘 전국에 폭염특보가 내려지는 등 더위가 이어질 전망이다. 동해안을 중심으로는 폭염경보, 그밖의 대부분 지역에는 폭염주의보가 내려졌다.

경북 일부 지역의 경우 낮 기온이 36도까지 올라가는 등,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낮 기온이 33도 안팎으로 무더위가 이어질 전망이다.

기상청은 물을 자주 섭취하고 야외활동을 자제하는 등 더위에 따른 피해에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18:03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18:03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18:03 07/01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8:03 07/01
  • 금 : 1801.50하락 5.818:03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