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연재 변호사 "안철수 전 대표에 실망"… '팩스 탈당' 이유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강연재 변호사. 안철수 실망. 안철수 전 국민의당 공동대표(왼쪽)과 강연재 변호사. /사진=뉴시스
강연재 변호사. 안철수 실망. 안철수 전 국민의당 공동대표(왼쪽)과 강연재 변호사. /사진=뉴시스

국민의당을 탈당한 강연재 변호사가 "안철수 전 대표에게 실망했다"고 밝혔다.

강 변호사는 12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국민의당을 정확히 언제 탈당한 것인가'라는 질문에 "지난주 목요일에 팩스로 탈당했다. 말 그대로 조용히 탈당하려고 했는데 그것이 언론에 나가면서 시끄러워졌다"고 설명했다.

그는 "저는 개인적인 판단에서 탈당을 하지만 당에 계속 계시면서 당을 위해 노력하는 분들이 있으니까 저의 결정이 당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것 같았다"며 "그런 부분을 최소화하고 싶었는데 그렇게 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왜 탈당을 결심했는가'라는 질문에는 "처음에 우리가 하려고 했던 새 정치, 합리적 세력, 제3의 중도정당, 이런 패권세력을 타파하는 그런 흐름이 사실상 저는 성공하지 못했다고 봤다"고 평가했다.

강 변호사는 '안 전 대표가 제보조작 건으로 국민의당이 흔들리게 된 상황에서 아직까지 사과나 어떤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혹시 이 부분에 대해서도 실망을 했는가'라는 질문에 "실망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유미씨나 이준서 전 국민의당 최고위원의 잘못이 있다면 수사를 통해 가려지고 처벌되면 되는 문제"라며 "어쨌든 대선 과정에 국민의당 선거 주인공은 안 전 대표"라고 강조했다.

이어 "젊은 청년들이 이런 잘못된 일에 들어선 것이 결국 따지고 보면 당이나 후보에 대한 과잉 애정, 과잉 충성, 이런 마음에서 비롯된 잘못된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거기에 관여했다 이런 문제는 별론으로 하더라도 청년들이 이런 잘못을 저지른 것에 대해서는 어쨌든 다 나의 잘못이다, 그리고 이 젊은 청년들에 대해 가해지는 여러 가지 도덕적 비난은 내가 다 받겠다, 나를 비난해달라, 이런 모습을 보여주셨으면 좋지 않았을까 생각한다"며 "이런 것이 인간미고 또 리더십이라고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18:03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18:03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18:03 07/01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8:03 07/01
  • 금 : 1801.50하락 5.818:03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