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기웅 "여자친구와 헤어진지 1년 4개월, 차라리 없는 게 낫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한기웅의 화보와 인터뷰가 공개됐다. bnt와 함께한 화보는 총 세 가지 콘셉트로 진행됐다.
/사진=레인보우 미디어
/사진=레인보우 미디어
첫 번째 콘셉트에서는 화사함이 돋보이는 핑크 셔츠와 데님 팬츠를 매치해 캐주얼하면서도 패셔너블한 면모를 과시했다. 특히 꽃을 활용한 포즈를 선보이며 눈길을 끌기도 했다.

이어진 콘셉트에서는 댄디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독특한 패턴이 가미된 셔츠와 슬랙스를 매치해 멋스러운 매력을 발산하는가 하면 마지막 콘셉트에서는 블루 컬러의 티셔츠와 화이트 팬츠 조합으로 트렌디한 패션을 선보였다.

화보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한지웅은 얼마 전 종영했던 KBS2 드라마 ‘추리의 여왕’에 대해 “오디션 당시 형사 역할만 생각하고 있었는데 감독님과 작가님이 다른 역할을 시키더라. 그리고 살인마 역할을 시킬 줄은 몰랐다”라며 당시 당황했던 마음을 밝혔다.

이어 “총 4회를 출연했고 마지막 8화에서 많이 등장했다. 하지만 한 회에 많은 부분들을 표현하기가 문제더라”며 자신의 연기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리고 극 중 함께 호흡을 맞췄던 배우 권상우와 최강희에 대해 질문을 하자 “권상우 선배님은 처음에 정말 무서울 줄 알았는데 오히려 벽 없이 다가와 주시고 장난도 많으시더라. 격투씬 촬영 때는 가까이 촬영해서 그런지 긴장도 됐고 서로 민망하기도 했는데 현장 분위기도 화기애애하게 잘 이끌어 주셔서 좋았다. ‘대박’ 촬영장하고는 너무 다르더라”며 두 작품에 대한 분위기를 설명했다.

이어 “최강희 선배님은 약간 특이하시지만 정말 천사 같은 성격을 지녔다”는 칭찬을 전한 뒤 “‘추리의 여왕’은 내가 연기하기를 정말 잘했다고 생각할 만큼 좋았던 작품이다. 의미가 깊은 드라마였다”며 감사함을 표현했다.
/사진=레인보우 미디어
/사진=레인보우 미디어

한편 평소 일정에 대한 물음에는 “즉흥적인 여행을 좋아한다. 친구들과 여행을 많이 다니는데 이번에는 대만을 갈 생각이다. 그리고 현재 여자 친구와 헤어 진지 1년 4개월 정도 됐다. 여자 친구를 안 만나는 것도 자유롭고 싶어서다. 차라리 없는 게 낫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596.58하락 7.6618:03 05/16
  • 코스닥 : 856.25상승 3.1718:03 05/16
  • 원달러 : 1284.10하락 0.118:03 05/16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3 05/16
  • 금 : 1813.50상승 6.118:03 05/16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 [머니S포토] 자문위원회 중간보고 하는 심영섭 교수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인사 나누는 행안부 장관·경찰청장
  • [머니S포토] 송영길 "임차인 전부 재정착할 수 있게 만들겠다"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