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올해 600명 뽑는다··· 비정규직 제로화 선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광구 우리은행장(오른쪽)과 박필준 노동조합위원장이 일자리 창출을 위한 노사 공동 선언을 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우리은행
이광구 우리은행장(오른쪽)과 박필준 노동조합위원장이 일자리 창출을 위한 노사 공동 선언을 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우리은행

우리은행이 12일 신규 채용 확대 및 고용의 질 향상, 신(新) 중년 인생 보장, 근무환경 개선 등이 골자인노사 일자리창출을 공동선언했다.

우리은행은 우선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해 올해 채용인원을 전년 대비 2배인 600명 수준으로 대폭 확대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270개의 해외 점포망을 활용한 국내청년 글로벌 인턴십 프로그램을 만들어 해외 일자리 취업에도 도움을 줄 예정이다.

고용의 질을 향상하고자 비정규직을 단계적으로 ‘제로화’하기로 했다. 우리은행은 앞서 지난 2007년 은행권 최초로 비정규직 3076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한 후 모든 인력을 정규직으로 채용하고 있다. 더 나아가 시간제 계약직, 사무계약직 등을 포함한 기간제 근로자 또한 단계적으로 정규직으로 전환할 방침이다.

또 매년 정기적으로 실시 중인 전직지원제도를 올해에는 잡 쉐어링(Job Sharing)을 통해 이들의 재취업 기회를 보장하는 한편 민영화 원년을 맞아 특별퇴직금도 현실화하기로 했다.

아울러 고령화 시대 제2의 인생을 준비하고자 하는 직원들의 욕구와 의견을 반영해 창업·전직지원센터를 신설하고 창업 및 전직교육 프로그램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 달 중 직원들을 대상으로 전직지원 신청을 받아 하반기 신규 채용인원을 확대할 계획이다.

우리은행은 일·가정 양립과 생산성 향상을 위해 배우자 출산휴가를 의무화하기로 했다. 우리은행은 이미 유연근무제, 수요일 가정의 날, 피시 오프(PC-OFF)제를 시행 중이다. 배우자 출산휴가가 의무화되면 직원들의 처우개선은 물론, 추가 채용을 위한 인력구조 회전율이 높아질 것으로 우리은행은 내다봤다.

이밖에 중소기업의 구인난 해결을 위해 전국 영업점을 활용한 구직자 연결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이 프로그램을 통해 인력을 채용한 중소기업에 대해서는 금리 우대 등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광구 우리은행장은 “우리은행이 앞장서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함으로써 타업권 및 사회 전반으로 확산되는 계기를 마련할 것”이라며 “지속가능한 일자리 창출 프로그램을 발굴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15.18하락 26.612:48 07/06
  • 코스닥 : 754.89상승 3.9412:48 07/06
  • 원달러 : 1305.70상승 5.412:48 07/06
  • 두바이유 : 111.07상승 2.6912:48 07/06
  • 금 : 1763.90하락 37.612:48 07/06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 [머니S포토] "모두발언 않겠다" 박홍근 원내대표에게 발언권 넘기는 우상호
  • [머니S포토] 총리 축하 난 받은 김진표 국회의장
  • [머니S포토] 우주소녀 '예쁜 애 옆에 예쁜 애'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