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세점 게이트 파문] 민주당 기재위원 "전현직 관세청장 연루된 초유의 사건… 국정조사 요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롯데월드타워 면세점/사진=머니투데이DB
롯데월드타워 면세점/사진=머니투데이DB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회 기획재정위원들이 관세청의 면세점 선정 비리와 관련 "국회 차원의 국정조사를 요구한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박광온 의원 등 민주당 기재위원 9명은 12일 성명서를 통해 "박근혜정부의 면세점사업자 선정은 국정농단과 정경유착의 결과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민주당 기재위원들은 성명서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지시로 면세점 특허 추가 발급이 추진됐고, 이 과정에서 청와대 경제수석, 기획재정부, 관세청이 동원됐다"며 "전현직 관세청장이 모두 연루된 초유의 사건"이라고 지적했다.

민주당 기재위원들은 또 "김낙회 전 관세청장과 천홍욱 현 관세청장이 국정감사에서 거짓 증언을 한 사실이 확인됐다"며 "전·현직 관세청장의 위증에 대해 국회에서의 증언ㆍ감정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고발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감사원 감사는 국민들의 의혹을 완전히 해소하지 못했고 심사 기간 전후의 내부정보 유출에 대한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며 국정조사를 요구하는 한편 "관세청 개혁과 함께 면세점 특허제도 개혁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성명에 참여한 기재위원들은 박광온, 김두관, 김정우, 김종민, 김태년, 박영선, 송영길, 심기준, 윤호중 의원 이다.

한편 감사원은 2015년 진행된 서울 시내 면세점사업자 선정 과정에서 평가 점수가 조작돼 최종 순위가 바뀌었던 것으로 드러났다고 12일 밝혔다. 특히 호텔롯데는 2차례 모두 관세청이 계량항목 수치를 다르게 기재해 한화와 두산에 면세점 특허권을 빼앗긴 것으로 나타났다.

 

김설아
김설아 sasa7088@mt.co.kr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47.38상승 8.0918:03 05/23
  • 코스닥 : 883.59상승 3.7118:03 05/23
  • 원달러 : 1264.10하락 418:03 05/23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3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3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머니S포토] 지지호소 하는 송영길 후보
  • [머니S포토] D-9 지선, 서울 교육을 책임질 적임자 누구?
  • [머니S포토] 국힘 지선 중앙선대위. 악수 나누는 권성동-김기현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