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장마에 심해지는 무릎 통증, 실내와 온도차 5℃ 이내로 유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소강상태를 보이던 장맛비가 이번 주말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다시 내릴 전망이다.

올해는 가뭄이 심했던 만큼 장마가 예전처럼 지긋지긋하지는 않다. 하지만 이런 장마철이 여전히 두려운 사람들이 있다. 바로 관절 통증이 있는 사람들이다.
/사진 제공=미디컴
/사진 제공=미디컴
날씨가 관절 통증과 무슨 상관이냐고 할 수 있겠으나 실제로 관절 통증은 날씨와 상관관계가 있다. 장마철에 외부 기압이 낮아지면 상대적으로 관절 내부 압력이 높아져 주위 신경을 자극하기 때문이다. 장마철에 심해지는 퇴행성관절염 증상 및 예방법을 알아보자.

◆무릎관절 통증 초기에 전문의 찾아야 다리 변형, 보행 장애 예방 가능

뼈와 뼈가 이어지는 부분인 관절에는 통증을 느끼지 않도록 하는 연골이 있다. 퇴행성 관절염은 관절을 보호하는 연골이 마모되면서 생기는 질환이다. 주로 무릎, 어깨, 척추와 같은 큰 관절에 발생하고 증상이 비대칭적으로 나타나는 것이 특징이다.

퇴행성관절염 환자들은 장마철에 욱신욱신한 무릎 통증과 잦은 부종, 쑤시고 아픈 통증 등을 더 느낀다. 이미 생긴 염증으로 무릎 통증이 지속된 상태에서 장마철의 습도와 기압의 차이로 신경이 갑자기 자극을 받으면 무릎 주위의 통증이 더 심해지기 때문이다.

특히 퇴행성관절염 말기는 염증뿐만 아니라 위 뼈와 아래 뼈까지 맞닿는 단계이기 때문에 통증이 극심해져 장마철이면 밤에 잠을 청할 수 없을 정도로 고통스러워하기도 한다. 더욱이 무릎 통증으로 집안일이나 기본적인 일상생활에 불편함이 발생하면 자연스레 활동이 줄어들게 된다. 그러면 관절액의 분비가 줄고 주변 근육이나 인대도 약해지며 통증도 더 심화되는 악순환이 되풀이된다.

이에 정형외과 전문의 정성섭 과장은 “적잖은 60, 70대 고령 환자들이 장마철에 무릎에 이상을 느끼거나 통증이 심해져도 진통제, 파스 등 일시적인 통증 완화제에 의존하는 경우가 많은데, 무릎 통증은 단순한 관절의 노화 증상으로 여겨선 안되며 추후 보행에까지 문제가 생길 수 있어 제대로 치료해야 한다”며 “퇴행성관절염이 심해지면 관절이 쉽게 붓고 다리 모양 변형, 보행 장애까지 생길 수 있을 뿐 아니라 활동에 제약이 생기고 움직임이 적어지면서 우울증까지 나타날 수 있으므로 통증이 나타나는 초기에 전문의를 찾아 정확한 상태를 파악해야 한다”고 말했다.

◆장마철 온도와 습도 관리로 퇴행성관절염 통증 완화할 수 있어

장마철 무릎 관절 질환을 위하여 가장 중요하게 관리해야 할 것은 온도와 습도다. 공기 중에 습도가 높으면 체내 수분이 증발하지 못해 관절 내 압력이 높아지는데 이는 관절에 부종과 통증을 가중시킨다. 따라서 제습기 등을 이용해 습도를 50% 정도로 낮춰줘야 한다.

간혹 더위와 습기 때문에 선풍기나 에어컨 등을 가까이하는 경우가 있는데, 찬바람을 맞으면 관절 주위 근육들이 뭉치고 관절액이 굳어 통증이 심해질 수 있다. 이 때문에 퇴행성관절염 환자라면 가급적 무릎이 드러나는 의상 대신 긴 바지를 입어 찬 기운을 막아주는 것이 좋다.

또한 실내와 외부 온도 차이가 5도 이상을 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좋다. 그리고 하루에 한 번 정도 40~42도 온도의 물에서 약 15분간 따뜻한 온욕을 하는 것도 통증을 완화에 도움이 된다. 온욕을 하는 동안 무릎 통증 부위를 부드럽게 마사지하면 근육의 긴장을 풀어주고 혈액 순환에도 도움이 된다.

하지만 이런 과정을 거쳐도 통증이 나아지지 않는다면 병원을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아야 한다. 퇴행성관절염은 치료시기를 놓치면 연골이 완전히 손상될 뿐만 아니라 다리가 심하게 변형돼 정상적인 걷기가 힘들 수 있기 때문이다.

정성섭 과장은 “무릎 통증은 워낙 흔한 증상이어서 적극적으로 치료에 나서는 사람은 많지 않으나 무릎 통증 때문에 활동량이 적어지면 비만, 고혈압, 당뇨병 등 다른 만성질환으로도 진행될 수 있다”며 “퇴행성관절염으로 활동에 제약이 있다면 실내에서라도 가벼운 관절 스트레칭을 통해 관절의 가동 범위를 늘려 통증을 완화해주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