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장한 종근당 회장 “운전기사 폭언·갑질 논란 개인적 불찰… 자숙의 시간 갖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운전기사에 대한 폭언 및 갑질 논란이 불거진 이장한 종근당 회장이 14일 “이번 일로 크게 실망하셨을 평소 종근당을 아껴주시고 성원해주신 모든 분들과 종근당 임직원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밝혔다.

이장한 회장은 이날 서울 충정로 종근당빌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언론에 보도된 일과 관련해 물의를 일으킨 점 깊이 사과 드린다. 저의 행동으로 상처를 받으신 분께 용서를 구하고 머리 숙여 사죄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장한 종근당 회장이 14일 오전 서울 충정로 종근당빌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운전기사 갑질 논란에 대해 사과하고 있다. /사진=허주열 기자
이장한 종근당 회장이 14일 오전 서울 충정로 종근당빌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운전기사 갑질 논란에 대해 사과하고 있다. /사진=허주열 기자
이 회장은 이어 “이 모든 결과는 저의 불찰에서 비롯됐다. 한없이 참담한 심정”이라며 “따끔한 질책과 비판 모두 겸허히 받아들이고 깊은 성찰과 자숙의 시간을 갖도록 하겠다. 상처받으신 분을 위로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을 찾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회장이 14일 충정로 종근당빌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운전기사 갑질 논란에 대해 고개 숙여 사과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이 회장이 14일 충정로 종근당빌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운전기사 갑질 논란에 대해 고개 숙여 사과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끝으로 그는 “이번 일을 통해 저 스스로를 돌아보고 반성함으로써 한단계 성숙해지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3일 한 매체는 이장한 회장이 자신의 운전기사들에게 수시로 폭언과 인신공격성 발언을 퍼부었다는 주장과 함께 녹취 파일을 공개했다. 해당 녹취 파일에서 이 회장은 운전기사의 부모까지 모욕하고 인신공격성 발언과 폭언을 서슴지 않아 구설에 올랐다.
 

허주열
허주열 sense8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7.14상승 14.118:01 08/03
  • 코스닥 : 1036.11하락 1.6918:01 08/03
  • 원달러 : 1148.30하락 2.618:01 08/03
  • 두바이유 : 72.89하락 2.5218:01 08/03
  • 금 : 73.28하락 0.6218:01 08/03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 [머니S포토] 기본주택 정책발표 차 국회 찾은 이재명 지사
  • [머니S포토] 국회 정보위 출석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 [머니S포토] 김두관 대선 예비후보 '자영업자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