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권이 어디갔지?"… 수영, 여권 가져오지 않아 시무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소녀시대 멤버 수영이 여권을 놓고와 출국장에 덩그러니 남겨졌다.

"여권이 어디갔지?"… 수영, 여권 가져오지 않아 시무룩

오늘(14일) 오전 소녀시대 멤버들은일본 오사카로 출국하기 위해 김포공항에 모였다.

이날 수영은 여권을 가져오지 않아 홀로 덩그러니 벤치에 앉아 있는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관계자가 수영의 여권을 가지러 간 사이 혼자 출국장 안쪽에서 덩그러니 앉아있는 수영은 입술을 쭉 내민채 홀로 관계자를 기다리고 있다.

이후 몇분 뒤 여권을 건네받은 수영은 환한 미소를 지으며 출국했다.

한편 소녀시대는 일본 오사카 쿄세라돔에서 진행되는 ‘SMTOWN LIVE WORLD TOUR VI’ 콘서트에 참석한다.

사진. 스타뉴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