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운전사' 엄태구, 송강호와 다시 대면… '밀정'서도 대립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택시운전사' 엄태구, 송강호와 다시 대면… '밀정'서도 대립각

배우 엄태구의 영화 택시운전사 스틸이 공개됐다. 1980년 광주항쟁을 다룬 영화 택시운전사가 다음달 초 개봉을 앞둔 가운데, 제작사는 군인 박중사 역할을 맡은 배우 엄태구의 스틸을 공개했다.

영화 '택시운전사'는 1980년 5월, 서울의 택시운전사 ‘만섭’이 통금시간 전까지 광주에 다녀오면 큰 돈을 준다는 말에 독일기자 ‘피터’를 태우고 광주로 가게 되면서 겪는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주연배우로 흥행 보증수표 송강호가 출연한 데다, 역사적 상징성이 큰 사건을 다룬 탓에 개봉 전부터 관심을 끌고 있다.

이날 공개된 스틸에서 엄태구(박중사)는 검문소에서 광주를 빠져나가려는 송강호와 대면한다. 김만섭(송강호)과 피터(토마스 크레취만)가 광주를 벗어나기 위해 숲 속 샛길로 향하지만, 군 당국이 검문소를 촘촘히 배치한 것이다.

박중사는 외국인이 탄 택시는 무조건 잡으라는 상부 명령에 따라 만섭의 택시를 세운다. 공개된 스틸에서는 광주를 벗어나려는 송강호와 이를 의심의 눈길로 바라보는 박중사 사이에 흐르는 긴장이 고스란히 드러난다.

한편 엄태구는 영화 '밀정'에서 일본 경찰 하시모토 역을 맡아 인상적인 연기를 관객들에게 선보인 바 있다. 엄태구는 당시에도 이정출 역의 송강호와 대립하는 캐릭터를 맡은 데 이어, 택시운전사에서도 다시 한번 송강호와 호흡을 맞추게 됐다.

실제 송강호는 최근 인터뷰를 통해 엄태구의 캐스팅을 반추천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당시 송강호는 “엄태구는 에너지가 좋은 배우다. '택시운전사'에서 그가 맡은 박중사 역은 이 영화의 주인공이라 할 수 있을 정도로 매력적인 캐릭터이다"라고 추켜세우기도 했다.

엄태구 역시 "대선배이신 송강호 선배님과 또 다시 작업하게 돼 큰 영광이었다. 또 한 번 선배님 은혜를 입은 기분이다. 현장에서 배려와 존중으로 제 모든 것을 받아주시는 것에 힘을 얻었다"며 존경의 뜻을 전했다.

'택시운전사' 엄태구, 송강호와 다시 대면… '밀정'서도 대립각

/사진=쇼박스 제공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2.53상승 7.5818:01 07/27
  • 코스닥 : 1046.55하락 1.0818:01 07/27
  • 원달러 : 1150.10하락 4.918:01 07/27
  • 두바이유 : 74.50상승 0.418:01 07/27
  • 금 : 71.59하락 0.6618:01 07/27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연일 계속되는 폭염'
  • [머니S포토] 질의 받는 김현아 SH 사장 후보자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정부와 함께 생활물류법 현장 안착되도록 점검"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