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포항, 빠르면 10월 첫 운항… 50인승 소형항공기 도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에어포항이 첫 항공기를 도입했다. /사진=경북도 제공
에어포항이 첫 항공기를 도입했다. /사진=경북도 제공

에어포항이 빠르면 오는 10월 첫 항공기를 운항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경북도는 14일 오후 2시 경북 지역 첫 항공사인 에어포항의 항공기 도입 기념행사를 열었다.

포항공항에서 열린 이날 에어포항 기념행사에는 김장주 경북도 행정부지사, 박명재 국회의원, 포항시장, 포항시의회의장, 포항주둔 군부대, 에어포항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지난해 5월 포항공항은 활주로 재포장 공사를 마쳤으나 취항 항공사가 없어 민간항공기 취항이 어렵게 됐다. 이후 경북도와 포항시는 대한항공에 재정 지원을 해 운항을 요청하고 있다. 그리고 소형항공사 설립에도 나서 도비를 출자하는 등 포항공항 활성화를 시도하고 있다.

이번에 도입된 에어포항 1호기는 캐나다 봄바디어사의 CRJ-200 제트항공기로 50인승 소형항공기다. 지난 6월 도입돼 현재 포항~김포구간 시험 비행을 끝냈다.

크기는 길이 26.77m, 날개폭 21.21m, 높이 6.22m로 한 번 운항에 3045km를 비행할 수 있다. 구입가격은 30억~40억 원이나 에어포항은 이를 월 7000만원에 임대하기로 했다. 2, 3호기는 구입할 계획이다. 경북도 측에 따르면 이 항공기는 전 세계 60여개 항공사에서 1000여대가 운항중이다.

에어포항은 지난 5월 국토교통부에 소형항공운송사업 등록을 마쳤으며, 지난 6월 운항을 위해 국토교통부에 항공운항증명(AOC) 신청서를 제출했다. 항공사 측은 운항증명 취득이 빠를 경우 10월, 늦어지면 11월에 포항~김포, 포항~제주 등 노선을 운항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에어포항은 초기 노선으로 포항-김포는 하루 5회, 포항-제주는 하루 2회씩 운항하고 앞으로는 인천, 여수에도 취항할 계획이다. 운임은 김포까지 6만원, 제주까지는 6만5000원으로 예상하고 있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3.66하락 2.4710:05 08/06
  • 코스닥 : 1056.96하락 2.5810:05 08/06
  • 원달러 : 1142.80하락 0.910:05 08/06
  • 두바이유 : 71.29상승 0.9110:05 08/06
  • 금 : 68.80하락 2.5710:05 08/06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 들어서는 김부겸 총리
  • [머니S포토] '이재명 열린캠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 [머니S포토]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전략 발표, 단상에 선 권덕철 장관
  • [머니S포토] 윤석열·최재형·홍준표 빠진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 전체회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 들어서는 김부겸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