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학력 백수' 급증… 대졸실업자 역대 최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달 22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17 KB굿잡 취업박람회를 찾은 시민들이 채용게시판을 살펴보고 있다./사진=뉴시스
지난달 22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17 KB굿잡 취업박람회를 찾은 시민들이 채용게시판을 살펴보고 있다./사진=뉴시스

올해 2분기(4∼6월) 대졸 이상 실업자가 전체 실업자의 절반 이상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분기 기준 최대치다.

15일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2분기 대졸 이상 실업자는 54만6000명을 기록해 지난해 동기간보다 11.8% 증가했다. 실업자는 구직활동을 하고 있지만 일자리를 얻지 못한 사람을 지칭한다.

2분기 대졸 이상 실업자 수는 1999년 실업 통계 기준을 변경한 후 분기 기준으로 가장 많았다. 같은 기간 전체 실업자 수는 108만2000명으로 대학 졸업장을 가진 실업자의 비중은 50.5%였다.

2015년 2분기(46.6%), 작년 2분기(46.5%)·4분기(46.8%), 올해 1분기(46.5%)등 46%대를 기록한 적은 있지만 50%를 넘어선 것은 통계 기준 변경 이후 처음이다.

대졸 이상 실업자 수는 올해 1분기(1∼3월) 사상 처음으로 50만명을 넘어선 이후 두 분기 연속으로 50만명을 넘어섰다. 올해 2분기 대졸 이상 비경제활동인구는 350만5000명으로 1년 전보다 1.8% 증가했다.

비경제활동인구는 만 15세 이상 인구 중 일을 할 수 있는 능력이 없거나 일할 능력은 있지만 일할 의사가 없는 사람들로 실업 통계에는 제외된다. 일자리가 없어구직을 포기한 이들도 여기에 포함된다.

같은 기간 전체 비경제활동인구는 1589만6000명으로 집계됐다. 전체 비경제활동인구 중 대졸 이상의 비율은 22%로 역시 가장 높았다.

대졸 이상 고학력 계층에서 실업자와 비경제활동인구의 절대 수뿐 아니라 비율까지 높아지는 이유는 꽁꽁 얼어붙은 청년고용시장 탓이다.

올해 2분기 60세 이상(고령층) 취업자는 424만7000명으로 15∼29세(청년층) 403만명보다 21만7000명 많았다. 청년층 실업률은 10.4%로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6.85하락 102.8413:57 02/26
  • 코스닥 : 904.89하락 31.3213:57 02/26
  • 원달러 : 1122.50상승 14.713:57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3:57 02/26
  • 금 : 65.39상승 2.513:57 02/26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국회 문체위, 의견 나누는 황희 장관
  • [머니S포토] '일상 회복을 위해 백신접종'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