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실공방' 곽현화 "이수성 감독, 억울하면 녹취록 공개하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곽현화가 이수성 감독의 주장을 반박하며 페이스북에 장문의 글을 올렸다.

'진실공방' 곽현화 "이수성 감독, 억울하면 녹취록 공개하자"

지난 17일 곽현화는 자신의 SNS에 "최근 이수성씨가 저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한 부분이 저의 '혐의 없음'으로 드러나고 2차 공판의 결과가 얼마 안남은 이 시점에, 이수성씨가 갑자기 기자회견을 해서 저도 굉장히 놀라고 당황했다"며 입장을 밝혔다.

이어 "이수성씨는 계약당시 시나리오와 콘티에 노출장면이 그대로 있다는 점을 강조하며 처음부터 저는 다 찍기로 해놓고 뒤늦게 편집해 달라고 떼를 썼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문제의 노출신에 대해서는 "처음부터 찍지 않겠다고 말했고, 이수성씨 측에서도 그 장면을 빼고 계약을 하자고 했다. '동의하에 촬영한다'는 계약조항을 믿고 촬영에 들어갔다"고 설명했다.

곽현화는 "이수성 씨 말대로 처음부터 제가 다 노출신을 찍기로 계약했던 것이 맞다면 제가 이수성씨에게 '왜 제 동의 없이 이 장면을 넣었느냐?'라고 물었을 때 '원래 곽현화씨가 찍기로 한 것 아니었느냐. 계약서 조항이 원래 그렇지 않았느냐'라고 한번이라도 왜 말하지 못했는지 이수성 씨에게 묻고 싶다"고 말했다.

"'그럼 애초에 왜 찍었냐'는 댓글이 제일 속상하다"고 말한 곽현화는 "그 노출 장면을 찍는 날 감독님이 '필요하다'고 했을때도 거부했다. 하지만 감독님의 '정 걱정되면 찍어놓고 나중에 편집본을 보고 현화씨가 빼달라고 하면 빼주겠다'라는 말을 믿었다"라고 밝혔다.

또 "이수성씨가 그렇게 억울하다면 증거로 제시된 녹취록들을 녹음본 그대로 공개하는 건 어떨지 묻고 싶다. 나는 모든 것을 다 공개하고 싶은 마음이다. 다행히 많은 분들이 도움주시고 응원해주셔서 지난 3년 버틸 수 있었습니다. 재판 결과가 어떻든 끝까지 최선을 다하고 싶습니다. 끝까지 버티고 싶습니다"고 말을 맺었다.

앞서 17일 오전 이수성 감독은 서울 강남구 호텔프리마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영화 '전망좋은 집'과 출연 배우 곽현화를 둘러싼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그는 "곽현화에게 출연 전 가슴 노출이 포함된 전신 노출 장면은 캐릭터를 위해 반드시 필요한 장면이라고 분명히 설명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지난 2014년 곽현화는 '전망 좋은 집' 온라인 개봉판에 자신의 의사와 상관없이 비공개 노출 장면이 삽입됐다는 이유로 이수성 감독 측을 성폭력처벌위반 혐의로 고소한 바 있다. 이에 이수성 감독 또한 곽현화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며 논란에 휩싸였다.

사진. 스타뉴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