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산불, 강풍 타고 번지는 중… 주민 4만명 대피 '비상사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캐나다 산불. /자료=CNN 홈페이지 캡처
캐나다 산불. /자료=CNN 홈페이지 캡처

캐나다 산불이 1주째 강풍을 타고 번지는 중이다. 캐나다의 브리티시 콜롬비아주 일대 산불지역의 불길이 강풍을 타고 빠른 속도로 확산되면서 주말에 4만명의 주민이 집을 떠나 대피했다. 주정부는 이 지역 일대에 비상사태를 선언했다.

랠프 굿데일 연방 공공안전부 장관은 17일(현지시간) 연방정부의 군용기와 호주에서 보내준 50대의 전투기까지 산불 현장에 투입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캐나다 최정예의 노바스코시아 소방대도 산불 선단지역에 투입됐다.

굿데일 장관은 현재 캐나다 산불은 진화의 기미가 없다고 예측했다. 밴쿠버 북동쪽 6시간 거리에 있는 윌리엄스 레이크시 전체가 주말에 주민대피령이 내려졌다. 이 도시의 총 인구는 1만명이 넘는다.

주말의 강풍 탓에 애쉬크라프트 인디언 밴드 보호구역에서 발생한 산불도 크게 확산돼 이미 캠루프스 서쪽 삼림을 잿더미로 만들었다.

인근 지역에서 500여명의 소방관이 브리티시컬럼비아주로 파견돼 작업을 돕는 것으로 전해졌다. 전날에는 살수 헬기 1대가 진화 중 추락해 조종사가 부상하는 사고도 있었다.

캐나다 산불이 크게 번진 이유는 최근 캐나다 서남부 지역에 이어지고 있는 고온과 강풍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56.76상승 12.8911:51 03/03
  • 코스닥 : 928.23상승 5.0611:51 03/03
  • 원달러 : 1123.60하락 0.411:51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11:51 03/03
  • 금 : 61.41하락 2.8211:51 03/03
  • [머니S포토] 4.7 재보궐 관련 용문시장 찾은 '박영선'
  • [머니S포토]용산 정비창 부지 정화사업 현장, 안전모 착용하는 '김종인'
  • [머니S포토] 제31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발언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 [머니S포토] 4.7 재보궐 관련 용문시장 찾은 '박영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