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로5’ 투싼‧스포티지, 배출가스 결함으로 22만대 리콜… 사상 최대규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영우 환경부 교통환경과장이 18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환경부 기자실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강종민 기자
김영우 환경부 교통환경과장이 18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환경부 기자실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강종민 기자

환경부가 2.0 디젤엔진을 탑재한 현대자동차의 투싼과 기아자동차의 스포티지 21만8366대를 대상으로 리콜을 실시한다.

환경부는 18일 브리핑을 통해 오는 19일 부터 전국 서비스센터에서 리콜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대상 차량은 투싼은 2013년 5월부터 2015년 3월까지 제작된 2.0리터 디젤, 스포티지는 2012년 7월부터 2015년 8월까지 제작된 2.0리터 디젤 차량이다.

환경부의 결함확인 검사 결과 두 차종은 대기환경보전법에 따른 배출가스 허용기준을 충족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리콜은 1992년 결함확인검사 시작 이후 최대규모의 배출가스 부품 결함 개선 리콜이다.

결함확인검사 결과 투싼 2.0 디젤은 입자상물질(PM), 질소산화물(NOx) 등 4개 항목에서, 스포티지 2.0 디젤은 입자상물질(PM) 1개 항목에서 배출허용기준을 각각 초과했다. 해당 차량은 유로5(Euro5) 배출허용기준에 따라 제작·판매됐기 때문에 질소산화물은 0.18g/㎞, PM은 0.005g/㎞ 이하로 배출되어야 한다.

현대차와 기아차는 두 차종의 결함원인에 대해 전자제어장치(ECU)의 배출가스 제어 프로그램이 매연포집필터(DPF)의 재질 특성에 적절하게 설정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두 회사는 2012년 7월부터 DPF의 재질을 변경했으나 변경된 재질에 알맞도록 ECU를 최적화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기아차는 지난 3월16일에 해당 차종의 리콜 계획서를 제출했고 환경부와 국립환경과학원은 제작사의 결함원인과 개선방안을 검토해 이 계획을 승인했다. 현대‧기아차는 해당 차종에 ECU를 개선하고 DPF가 손상됐을 경우 DPF와 배출가스재순환장치(EGR) 입구 필터를 신품으로 교체할 계획이다. 또 리콜 후 입고검사 단계에서 정상판명돼 DPF를 교체하지 않은 차량이라도 배출가스 보증기간(10년, 16만㎞ 이내) 내 운행차 배출가스검사(정기·정밀검사)에서 매연 농도가 2% 이상으로 나타날 경우 매연포집필터의 손상으로 간주하고 무상으로 교체하도록 했다.

한편 환경부는 리콜대상과 유사한 엔진이 장착된 싼타페와 쏘렌토 등은 올해 결함확인 검사해 포함해 조사할 예정이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8:03 03/05
  • 금 : 63.11상승 1.67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