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방학, 영어 도서관 활용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여름방학은 우리 아이의 영어 실력 향상뿐 아니라 독서 습관을 길러주기에도 좋은 시기이다. 영어 실력과 독서 습관을 동시에 잡을 수 있는 영어 도서관은 사운드북, 팝업북부터 국내에서 접하기 어려운 원서까지 마음껏 읽어볼 수 있다. 영어교육 전문기업 윤선생이 영어 도서관을 지역별로 모아 소개한다.
/사진=레인보우 미디어
/사진=레인보우 미디어
◆ 서울 송파 어린이 영어 작은 도서관

2011년 신천 빗물펌프장을 리모델링하여 개관한 송파 어린이 영어 작은 도서관은 총 8천여 권의 영어책이 비치되어 있다. 4층 도서열람실 내에 독서공간은 나무 마루바닥으로 조성되어 있어 아이들이 자유롭게 앉아 책을 읽을 수 있으며, 별도로 마련된 ‘유아존’에서는 어린 아이들이 부모와 함께 책을 읽을 수 있다.

또한 영어 전문 스토리텔러와 함께하는 독후 활동 프로그램 ‘Storytelling with Hands-on’, 초등학생을 위한 수준별 맞춤 영어책 읽기 프로그램 ‘Guided Reading Care’ 등 영어와 관련된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 위치: 서울시 송파구 신천동 14(오금로1) 신천빗물펌프장 4~5층
· 홈페이지: http://www.splib.or.kr/spclib/index.jsp

◆ 경기 의왕시 글로벌 도서관

경기도 의왕시에 위치한 글로벌 도서관은 총 6만8천여 권의 서적과 약 3천7백여 권의 시청각자료 자료가 비치되어 있다. 특히 매주 화, 목요일마다 영어독서 읽기능력 테스트를 무료로 진행하고 있어 이용자는 테스트를 받은 후 본인의 수준에 맞는 영어책을 고를 수 있다. 이외에도 엄마표 영어 스토리텔링, 영어책 친해지기, 영어특강, 다문화 인형극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들을 개설, 운영 중이다.

· 위치: 경기도 의왕시 보식골로 30-10 (오전동)
· 홈페이지: http://www.uwlib.or.kr/global/main.do

◆ 부산 영어 도서관

부산 영어도서관은 전국 최초의 영어 전용 도서관이자 국내 공공도서관 최초로 영어 전자도서관을 도입한 곳이다. 총 5만4백여 권의 원서와 영어책이 구비되어 있으며, 언제 어디서든 PC 및 모바일로 전자도서관에 접속해 책을 대출받아 읽을 수 있다. 또한 중∙고등학생으로 구성된 멘토와 학습아동 멘티가 함께 영어 동화책을 읽고 독후 활동을 진행하는 ‘리딩 버디(Reading Buddy)’ 프로그램을 운영하여 큰 인기를 끌고 있다.

· 위치: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가야대로 734(부전동)
· 문의: http://www.bel.go.kr/newhome/main.php

◆ 광주학생교육문화회관 어린이 영어도서관

광주학생교육문화회관의 시설 일부를 리모델링 하여 운영되고 있는 이곳은 9천여 점의 다양한 자료와 전자칠판, 멀티미디어 학습시스템 등 최첨단 기재가 마련되어 있다. 대표적인 프로그램은 가족이 함께 영어도서를 읽고 독후활동을 진행하는 ‘엄마랑 아이랑 영어동화 읽기’, 어린이와 중·고등학생이 함께 영어도서를 읽고 독서 일지를 작성하는 ‘짝궁과 영어동화 읽기’ 등이다.

· 위치: 광주광역시 서구 상무 민주로 61 (쌍촌동 1268번지)
· 문의: http://lib.gen.go.kr/gecs

◆ 대전 유성 어린이영어마을도서관
대전시 유성구에 위치한 어린이영어마을도서관은 234m² 규모의 작은 도서관이지만 영어책자료실, 프로그램 룸, 리딩 룸으로 알차게 꾸려져 있다. 프로그램 룸은 소그룹 독서 모임, 동아리 수업, 스토리텔링 등이 가능한 커뮤니티 공간이며, 리딩 룸에서는 영어영화상영, 영어책 읽어주기 등을 통해 어린이들이 영어권 문화에 쉽게 접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유아, 초등학생 대상으로 ‘Storytelling Time’ 프로그램을 정기적으로 운영 중이다. 참여 방법은 별도의 접수 없이 매월 공식 블로그에 공지된 일정에 맞춰 방문하면 된다.

· 위치: 대전시 유성구 지족동로 145
· 문의: http://blog.naver.com/englib

윤선생 관계자는 “도서관에서 영어책을 선택할 때는 자녀가 읽고 싶어하는 책을 직접 고르게 하여 책 읽기에 대한 동기를 부여해주고, 독서 전후 활동을 병행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이어 “독서 전후 활동은 책을 읽기 전에는 책 표지와 제목을 보며 어떤 내용일지 추측해보고, 책을 다 읽은 뒤에는 아이가 한번 더 생각해볼 수 있는 질문을 하며 이야기를 나눠보는 것”이라며 “이런 활동을 통해 아이는 책 읽기의 대한 흥미뿐 아니라 상상력과 이해력을 동시에 키울 수 있다”고 덧붙였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94상승 0.3618:03 04/16
  • 금 : 64.17상승 1.61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