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작' 시청률, 첫방부터 1위… 유준상, 엘리트 기자로 '완벽 빙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BS드라마 '조작' 시청률이 첫 방송부터 동시간대 1위로 출발했다. 

'조작' 시청률, 첫방부터 1위… 유준상, 엘리트 기자로 '완벽 빙의'

오늘(25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의 집계에 따르면 지난 24일 밤 10시 첫 방송된 '조작' 1, 2회는 11.6%, 12.6%의 전국일일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전작 '엽기적인 그녀' 마지막회가 기록한 자체최고시청률 11.4% 보다 높은 수치이며, 1회가 기록한 8.5%, 9.3%보다도 월등히 높은 수치에 해당된다.

동시간대 방송된 MBC '왕은 사랑한다' 5, 6회는 6.2%, 7.0%의 시청률을, KBS2 '학교2017'는 4.2% 시청률을 각각 나타냈다.

한편 유준상은 SBS 월화드라마 '조작'에서 엘리트 기자 이석민 역으로 성공적으로 안방극장에 복귀했다.

대한일보 내 탐사보도 전문팀 스플래시팀의 수장 석민으로 분한 유준상은 날카로운 눈빛과 팩트를 지키고자하는 단호함으로 검찰에 직접 찾아가 민회장 비자금 사건의 용의자들이 용의선상을 빠져나가지 못하도록 묘수를 제시했다.

그는 "대한민국에서 성역이 없다는 걸 증명하는 것은 언론과 검찰뿐이다. 세월이 더 가기 전에 누군가는 했다는 걸 보여줘야 한다"고 비리를 저지른 차장 검사와 대통령의 아들, 여당 국회의원까지 모두 일망타진하는 공조를 검찰에 요청한 것.

큰 특종을 낸 것과 옳은 일을 했다는 뿌듯함에 기쁨을 감추지 못하는 석민의 순수함이 돋보인 태원(문성근 분)과 독대는 앞으로 벌어질 아비규환 때문에 더 아픈 장면이 됐다.

"대통령이 와도 (진실한 보도를 위해) 편집권은 침해 받을 수 없다. 이렇게 보고 드리는 것도 마지막이다"고 정중히 청하는 석민을 지지해준 태원은 뒤로는 석민의 특종을 오보로 만들기 위해 민회장이 치매를 앓고 있었다는 거짓 뉴스를 준비했다.

하지만 석민은 이 모든 일에 태원이 연관돼 있다는 사실은 모르고 아끼는 후배 철호가 꾸민 일로 오해했다. 철호가 거짓 뉴스를 만든 전력이 있었기 때문이다. 석민이 철호만을 의심하도록 모든 일을 꾸민 태원의 치밀함에 시청자들은 혀를 내둘렀다. 석민은 철호의 동생 무영(남궁민 분)에게 “사람 함부로 믿다가 큰일 난다”고 해줬던 조언이 자신의 이야기가 될 줄 꿈에도 몰랐고 철호가 갑작스러운 사고로 세상을 떠나 실망과 좌절이 그 어느 때보다 깊었다.

그의 진심과 열정은 단 1회만에 시청자들에게 전해졌다. 1회에서 벌어진 숨가쁜 전개에 ‘조작’ 시청자들의 몰입은 높아질 수 밖에 없었다. 그 결과 첫 방송 시청률 12.6%를 기록하며 단숨에 월화극 1위로 등극했다.

한편, 유준상을 비롯해 남궁민, 엄지원, 문성근, 전혜빈 등 명품 연기자들의 향연이 돋보이는 SBS 월화드라마 ‘조작’은 매주 월, 화 밤 10시에 방송된다.

사진. SBS제공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