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아, 문재인 대통령과 어깨동무… 박근혜 전 대통령과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김연아 어깨동무. 문재인 대통령(가운데)과 김연아 전 피겨스케이팅 선수(오른쪽)가 지난 24일 강원 평창군 알펜시아리조트에서 열린 'G-200, 2018 평창을 준비하는 사람들'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 성공 다짐 대회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어깨동무를 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김연아 어깨동무. 문재인 대통령(가운데)과 김연아 전 피겨스케이팅 선수(오른쪽)가 지난 24일 강원 평창군 알펜시아리조트에서 열린 'G-200, 2018 평창을 준비하는 사람들'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 성공 다짐 대회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어깨동무를 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연아 전 피겨스케이팅 선수가 어깨동무한 모습이 공개되면서 박근혜 전 대통령과 김연아 전 피겨스케이팅 선수의 해프닝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문 대통령과 김 전 선수는 지난 24일 강원 평창군 알펜시아리조트에서 열린 'G-200, 2018 평창을 준비하는 사람들'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 성공 다짐 대회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어깨동무를 하고 기념촬영을 했다.

박 전 대통령과 김 전 선수는 2015년 8월15일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국민대합창 '나는 대한민국' 콘서트에서 만남을 가진 바 있다. 김 전 선수는 당시 박 전 대통령의 손을 뿌리치는 듯한 모습이 포착되며 논란이 불거졌다.

하지만 김 전 선수는 지난해 11월23일 서울 송파구 서울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2016 스포츠영웅 명예의 전당 헌액식' 직후 기자회견을 갖고 당시 논란에 대해 "박 전 대통령 옆에 섰지만 그 자리는 원래 내 자리가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그는 "생방송으로 행사가 진행되다 보니 우왕좌왕하는 사이에 그런 상황이 벌어졌다"며 "내가 아무리 버릇이 없다고 해도 어른의 손을 뿌리치지는 않는다. 당시 동선이 맞지 않았다. 영상을 보면 오해할 만한 상황이지만 뿌리치지는 않았던 것으로 기억한다"고 설명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7.52상승 5.8618:03 04/22
  • 코스닥 : 1025.71상승 3.4918:03 04/22
  • 원달러 : 1117.30하락 1.318:03 04/22
  • 두바이유 : 65.32하락 1.2518:03 04/22
  • 금 : 63.71하락 2.0318:03 04/22
  • [머니S포토] 악수하는 이철희 정무수석과 주호영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소비자 안전 강화…공정위 '오픈마켓 사업자' 자율협약, 체결
  • [머니S포토] 국회 운영위, 의원 '이해충돌방지법' 통과
  • [머니S포토] '인터넷 품질 문제' 김현 "KT·SK·LG까지 통신3사 전수 조사할 것"
  • [머니S포토] 악수하는 이철희 정무수석과 주호영 권한대행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