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시장 ‘스테디셀러’… ‘직주근접’ 아파트 여전한 인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용인 테크노밸리 배후 도시로 지목되는 고림지구에 위치한 ‘용인 고림지구2차 양우내안애에듀퍼스트’ 투시도. /사진=양우건설
용인 테크노밸리 배후 도시로 지목되는 고림지구에 위치한 ‘용인 고림지구2차 양우내안애에듀퍼스트’ 투시도. /사진=양우건설
산업단지나 대형 산업체 인근에 위치해 직주근접 여건이 뛰어난 아파트들은 분양시장에서 꾸준한 인기를 끈다. 직주근접형 아파트 단지는 출퇴근이 편리한 만큼 근로자의 배후주거지 역할을 담당해 생활인프라 구축이 용이하기 때문이다.

실제 산업단지와 인접한 직주근접 아파트들은 인근 시세를 주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업계와 KB국민은행 부동산시세 자료 등에 따르면 서대구산업단지와 인접한 ‘중리동 롯데캐슬’(2008년 12월 입주)의 최근 시세는 3.3㎡당 878만원으로 서대구산업단지와 다소 떨어진 비산동의 ‘한신휴플러스’(2005년 12월 입주)의 시세(3.3㎡당 795만원)와 100만원 가까운 차이를 보인다.

아산테크노밸리가 조성 중인 충남 아산시 둔포면의 경우 ‘아산 이지더원 1차’(2015년 9월 입주)의 입주 시기에 맞춰 2015년 2분기 3.3㎡당 333만원이었던 시세가 3분기에는 52% 급증한 3.3㎡당 508만원으로 올랐다.

또 서산테크노밸리가 위치한 충남 서산시 성연면의 시세는 현재 3.3㎡당 673만원으로 ‘이안 서산테크노밸리’(2015년 10월 입주) 입주 후 크게 올라 서산시 평균 시세(3.3㎡당 547만8000원)를 넘었다.

산업단지를 비롯한 대형 산업체와 가까운 직주근접 아파트는 최근 청약시장에서도 우수한 성적을 거뒀다.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지난 3월 경기 평택시 고덕신도시에서 분양된 ‘고덕국제신도시 제일풍경채’는 773가구 모집에 6만5003명이 몰려 올해 수도권에서 가장 높은 청약경쟁률인 84.09대 1을 기록했다. 고덕신도시는 고덕삼성반도체공장과 인접해 있다.

지방에서도 유사한 사례를 발견할 수 있다. 지난 3월 강원 속초시 속초농공단지 인근 조양동에서 분양된 ‘속초 서희 스타힐스 더베이’는 188가구 모집에 5442명이 청약을 접수, 28.84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올 들어 부산을 제외한 지방에서 가장 높은 청약경쟁률이다.

권강수 한국창업부동산정보원 이사는 “산업단지나 대형 산업체 인근에 위치해 있어 직주근접 여건이 뛰어난 아파트는 그 편의성으로 인해 분양시장의 스테디셀로 자리 잡는다”며 ”직주근접 여건이 우수한 아파트는 인근 산단이나 기업체 근로자를 비롯한 고정 배후수요를 확보하고 있어 하방경직성이 뛰어나고 향후 시세 차익도 기대해 볼 수 있다”고 분석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69.05하락 53.5118:03 01/28
  • 코스닥 : 961.23하락 24.6918:03 01/28
  • 원달러 : 1119.60상승 15.218:03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8:03 01/28
  • 금 : 55.74상승 0.4218:03 01/28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 [머니S포토] 박영선 '의료영상정보 솔루션 기업 인피니트헬스케어 방문'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민에게 스마트워치 보급해 건강 모니터링"
  • [머니S포토] 수제화 거리 둘러보는 나경원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