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노조 휴게실 ‘도청장치’ 설치 파문… 개인적 일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LG화학이 노동조합과의 임금 및 단체협약(이하 임단협) 교섭 도중 노조 휴게실에 도청장치를 설치했다는 사실이 드러나 파문이 일고 있다. 지난달부터 임단협을 시작한 LG화학은 지금까지 13년 연속 무분규 타결을 이어왔다. 하지만 이번 사태로 노조 측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어 올해는 임단협 타결 과정에서 상당한 진통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25일 LG화학과 노조 등에 따르면 지난 20일 LG화학 익산공장 임단협 교섭 중 사측이 노조 휴게실에 마이크 형태의 도청장치를 설치한 것을 노조 간부들이 발견했다. 이들은 휴게실에 설치된 마이크를 이상하게 여겨 줄을 당겼고 녹음장치가 설치된 사실을 알게 됐다.

LG화학, 노조 휴게실 ‘도청장치’ 설치 파문… 개인적 일탈?
이에 격분한 노조 간부들은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 위치한 LG화학 본사를 항의 방문해 박진수 LG화학 부회장의 사과를 요구했다. 노조 측은 이번 사태를 사측이 임단협에 임하는 기본적인 예의에 벗어나는 행위로 규정하고 경영진의 진심어린 사과가 동반되지 않을 경우 임단협을 진행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이에 대해 LG화학 관계자는 “이번 사건은 노경업무를 담당하는 직원이 업무에 참고하기 위해 개인적으로 판단한 사안”이라며 “실제 녹음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사측은 심각성을 인지하고 있으며 노조와 협의해 철저한 진상조사를 통한 관련자 징계와 재발 방지책을 마련해 실행할 예정”고 덧붙였다.
 

허주열
허주열 sense8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2.66상승 78.7318:03 01/19
  • 코스닥 : 957.75상승 13.0818:03 01/19
  • 원달러 : 1102.90하락 118:03 01/19
  • 두바이유 : 54.75하락 0.3518:03 01/19
  • 금 : 54.19하락 1.218:03 01/19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 [머니S포토] 안철수 "국민의힘 입당은 불가, 개방형 경선 제안"
  • [머니S포토] 온택트 정책워크숍, 손인사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보고 또 보고, 공용 편의용품 살피는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