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아이돌' 녹화장 침범, 워너원 팬들에 몸살 "경찰신고 접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이돌을 파헤치는 방송 프로그램인 ‘주간아이돌’ 측이 촬영장을 찾은 그룹 워너원의 일부 팬들의 과격한 행동에 자제를 당부했다.

'주간아이돌' 녹화장 침범, 워너원 팬들에 몸살 "경찰신고 접수"

26일 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 측은 공식 트위터를 통해 “‘주간아이돌’ 녹화장을 찾은 팬들이 건물 복도와 엘리베이터·도로를 점령해 주변 민원이 폭주하고 있다”며 자제를 당부했다.

이어 "녹화장 건물은 사유지라 함부로 점령하면 경찰에 신고되며 이미 신고가 접수된 상태"라며 "팬들의 질서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주간아이돌 측은 재차 글을 게재하며 "차도 점령과 주차장 점령은 여러분을 포함한 모든 사람들의 안전에도 문제가 생기니 주의 부탁 드린다"며 일부 팬들의 행동에 자제를 요청했다.

앞서 이날 Mnet '프로듀스101 시즌2'를 통해 탄생한 프로젝트 그룹 '워너원'은 '주간아이돌' 녹화에 참여했다. 일부 팬들이 '워너원'을 보기위해 차도와 녹화장 건물안까지 점령하며 논란을 빚고 있다.

사진. 워너원 인스타그램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51.71상승 13.5215:30 02/07
  • 코스닥 : 772.79상승 11.4615:30 02/07
  • 원달러 : 1255.30상승 2.515:30 02/07
  • 두바이유 : 78.36하락 1.4115:30 02/07
  • 금 : 1879.50상승 2.915:30 02/07
  • [머니S포토] 연극 '셰익스피어 인 러브' 주역들
  • [머니S포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난방비' 급등, 여·야 격돌
  • [머니S포토] 프리미엄 경계를 넘는다…초대형 픽업트럭 '시에라' 상륙
  • [머니S포토] 與 지도부·당대표 후보 총 집결…전당대회 비전발표
  • [머니S포토] 연극 '셰익스피어 인 러브' 주역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