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윤회 문건 수사' 유상범 검사, 떠나며 한 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상범 광주고검 차장검사. /자료사진=뉴시스
유상범 광주고검 차장검사. /자료사진=뉴시스

‘정윤회 문건’ 수사를 부적절하게 지휘했다는 이유 등으로 거듭 좌천인사를 당한 유상범(51·사법연수원 21기) 광주고검 차장검사(검사장)가 지난 28일 사의를 표명했다.

유 검사장은 전날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으로 인사 발령났다. 그는 지난달에도 창원지검장에서 광주고검 차장검사로 좌천성 인사 발령을 받은 바 있다. 유 검사장은 퇴임사에서 "진실이 결국 밝혀질 것을 믿고 밖에서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유 검사장은 2014년 서울중앙지검 3차장검사로 재직하며 정윤회 문건 수사를 지휘했던 인물이다. 우병우 전 청와대민정수석과 서울대 84학번 동기이기도 하다.

정윤회 문건 수사는 문건의 내용, 즉 비선실세의 진위 여부가 아니라 문건 유출 경위에 초점을 맞춰 수사가 진행돼 본말이 전도됐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유 검사장을 광주고검으로 발령할 당시 법무부는 '과거 부적정한 사건 처리를 한 검사'라는 이유로 윤갑근 전 고검장과 김진모·전현준·정점식 전 검사장 등 고위간부 4명에 대해 좌천인사를 단행한 바 있다. 현재 이들 모두 검찰을 떠났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32.89상승 19.9414:42 03/02
  • 코스닥 : 918.27상승 4.3314:42 03/02
  • 원달러 : 1124.80상승 1.314:42 03/02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14:42 03/02
  • 금 : 64.23하락 0.0614:42 03/02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정세균 총리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