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북한 발사 미사일, ICBM 아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러시아' 'ICBM'. 사진은 북한 '화성-14' 시험발사 장면. /사진=뉴시스 (조선중앙TV 캡처)
'러시아' 'ICBM'. 사진은 북한 '화성-14' 시험발사 장면. /사진=뉴시스 (조선중앙TV 캡처)

북한이 28일 밤 미사일 실험을 실시하며 국제사회의 지탄을 받는 가운데 러시아가 북한의 이번 미사일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이 아닌 중거리 탄도미사일이라는 견해를 밝혔다. 합동참모본부는 ICBM이라고 분석해 발표한 바 있다.

28일(현지시간) 러시아 국방부는 북한이 이날 발사한 미사일은 중거리 탄도미사일이라며 러시아에 위협이 안 된다고 밝혔다.

러시아 국방부는 자국 미사일 경보 시스템에 포착된 항적을 근거로 제시했다. 북한 미사일이 최고 고도 732㎞로 681㎞를 날아 동해상에 낙하했다는 것이다. 이는 북한이 쏜 미사일의 고도가 3700㎞, 비행거리는 1000㎞에 이른다는 합동참모본부의 분석과 크게 동떨어진 것이다.

미국과 일본 역시 북한이 이번에 발사한 미사일이 비행거리가 1000㎞에 이르는 ICBM이라고 분석한 바 있다. 북한은 29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전날 밤에 ICBM '화성14형' 2차 발사에 성공했다며 최고 고도는 3724.9㎞로 47분12초 동안 998㎞를 비행했다고 밝혔다.

러시아는 북한이 지난 4일 첫 ICBM 발사 시험을 한 뒤에도 북한이 쏜 게 ICBM이라는 명백한 증거가 없다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차원의 대북 제재에 제동을 걸었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08하락 1.3118:01 06/18
  • 금 : 72.35하락 0.43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