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영장 염소증기 유입, 부산서 30여명 병원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수영장'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수영장'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지난 28일 오전 부산의 한 실내수영장에서 염소 증기가 유입돼 초등학생 등 30여 명이 병원으로 옮겨지는 사건이 벌어졌다.

방학을 맞아 수영장을 찾았던 초등학생 29명을 포함해 모두 32명이 메스꺼움 등 통증을 호소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경찰은 수영장 대표와 관리자를 불러 과실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수영장 측은 살균 소독제를 통에 옮기다 30ℓ가량을 바닥에 쏟았다고 밝혔는데 이 소독액이 기체로 변해 수영장 안까지 퍼진 것으로 추정된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9.30상승 15.4212:40 06/23
  • 코스닥 : 1020.32상승 8.7612:40 06/23
  • 원달러 : 1136.30상승 4.412:40 06/23
  • 두바이유 : 74.81하락 0.0912:40 06/23
  • 금 : 72.52상승 0.7312:40 06/23
  • [머니S포토] 국회 기재위 회의 출석한 홍남기 부총리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책위 가상자산 TF, 인사 나누는 박완주·유동수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 [머니S포토] 국회 기재위 회의 출석한 홍남기 부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