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인계동 스트립쇼 여성 체포… “누군가 춤추라고 말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사진= 유튜브 캡처
/자료사진= 유튜브 캡처

경기도 수원 유흥가에서 나체 상태로 춤을 추다가 사라졌던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수원남부경찰서는 공연음란 혐의로 A씨(33)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8일 0시45분쯤 수원시 팔달구 인계동 유흥가 거리에서 옷을 전부 벗은 상태로 20여분간 춤을 췄다. 이 모습은 휴대전화 동영상으로 촬영돼 SNS로 급속히 유포됐다. 경찰은 이 동영상의 존재를 확인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A씨가 유흥가에 다시 나타났다는 제보를 입수하고 29일 오전 1시 15분쯤 인계동의 한 술집에서 혼자 있던 A씨를 검거해 경찰서로 임의동행했다. A씨는 진술 중 횡설수설하는 등 정신 이상증세가 확인되고, 범죄피해도 우려돼 간략히 조사한 뒤 응급입원 조치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누군가 정신적으로 ‘춤을 추라’고 말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향후 관련자 진술과 담당의사 진단, 과거 진료기록, 가족진술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사건송치하고, 유포자 등을 계속 추적할 예정이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4.26하락 37.415:13 05/13
  • 코스닥 : 950.86하락 16.2415:13 05/13
  • 원달러 : 1129.40상승 4.715:13 05/13
  • 두바이유 : 69.32상승 0.7715:13 05/13
  • 금 : 66.56상승 1.0215:13 05/13
  • [머니S포토] 상임고문들 만난 민주당 지도부
  • [머니S포토] '언쟁 벌이는 여야'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대화 나누는 문승욱·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인준안 처리 본회의 요청 차 의장실 방문
  • [머니S포토] 상임고문들 만난 민주당 지도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