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캉스 시즌 언더웨어 선택법, "관리는 쉽게, 스타일은 튀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본격적인 바캉스 시즌이 시작됐다. 휴양지를 배경으로 멋진 바캉스 패션을 뽐내기 위해서는 이것저것 챙겨야 할 것들이 많다. 매일 입는 속옷도 그중 하나다.

속옷전문기업 좋은사람들의 마케팅팀 김대현 과장은 “평소보다 활동적인 시간을 많이 보내게 되는 휴가지에서는 관리가 어려운 레이스 원단은 피하고, 잘 마르고 시원한 소재의 속옷을 준비하는 것이 좋다”며, “튀는 컬러나 탈부착 장식이 달린 디자인의 속옷은 활용성은 물론 트렌디한 바캉스룩 연출에 제격”이라고 말했다.

◆ 시원한 소재로 무더운 휴가지에서도 쾌적하게

무더운 날씨와 높은 습도에서도 즐거운 휴가를 만끽하기 위해서는 가볍고 쾌적한 소재의 언더웨어를 선택해야 한다. 메쉬 소재는 원단에 구멍이 뚫려 있어 통기성이 뛰어나고 시원하다. 또한, 물놀이를 하게 된다면 물에 잘 마르지 않는 면 소재 보다는 폴리스판 원단의 속옷을 준비하는 것이 좋다.
/사진=좋은사람들
/사진=좋은사람들
코디네이션 언더웨어 예스는 휴가 시즌을 맞아 ‘쿠바(Cuba) 컬렉션’을 선보이고 있다. 강렬한 레드 오렌지 컬러가 돋보이는 ‘아바나 브라’는 땀과 물이 잘 마르는 폴리 소재를 적용했다. 컵 안쪽과 밴드 부분에는 메쉬 원단을 덧대 통기성이 뛰어나며, 흰 셔츠와 함께 살짝 비치도록 입으면 센스 있는 바캉스 시스루룩 연출이 가능하다.

◆ 활용도 만점 언더웨어로 매일매일 색다르게

무거운 캐리어는 말 그대로 ‘짐’이다. 여행가방을 가볍게 하기 위해서는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언더웨어를 선택하는 것이 좋다. 장식이나 브라끈의 탈부착 기능이 있는 언더웨어는 오프숄더, 비치웨어 등과 입어도 손색없고 평소에는 데일리 브라로 착용할 수 있어 하나의 브라로 두 종류의 효과를 낼 수 있다.
/사진=좋은사람들
/사진=좋은사람들

란제리 브랜드 섹시쿠키가 선보인 ‘더블업 심플라인 초커브라’는 가슴컵과 목 부분을 Y자 끈으로 연결한 초커 장식과 허전한 등을 강조해주는 X자 날개의 섹시백을 모두 적용한 스타일이다. 초커와 날개 모두 탈부착이 가능해 다양한 스타일링을 연출할 수 있으며, 봉제선이 없는 형태로 브라탑처럼 단독으로 아우터와 함께 매치해도 부담 없다.
/사진=좋은사람들
/사진=좋은사람들

예스의 ‘모히또 브라’는 밝은 라임과 민트 컬러의 매치가 돋보이는 제품으로, 등이 깊게 파인 백리스(Backless) 패션에 포인트가 되는 x자 컬러끈과 기본 11자 어깨끈을 함께 제공해 원하는 스타일링에 맞춰 연출하기 좋다. 또한, 다양하게 매치할 수 있는 4종의 팬티를 함께 구성해 여러 세트를 준비할 필요 없이 가벼운 여행 가방을 꾸릴 수 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