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22년간 베트남 어린이 3800여명에게 새 삶 선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K 대학생 자원봉사단원이 지난 4일 베트남 호치민시 투득병원에서 수술을 앞둔 아이들의 긴장을 풀기 위해 함께 시간을 보내고 있다. /사진=SK그룹
SK 대학생 자원봉사단원이 지난 4일 베트남 호치민시 투득병원에서 수술을 앞둔 아이들의 긴장을 풀기 위해 함께 시간을 보내고 있다. /사진=SK그룹
SK가 22년째 시행 중인 베트남 얼굴기형 어린이 무료수술 수혜자가 3800명을 넘어섰다.

SK그룹은 지난달 30일부터 5일까지 베트남 호치민시 투득병원에서 국내 의료봉사단체 세민얼굴기형돕기회(이하 세민회)와 함께 ‘제22회 베트남 얼굴기형 어린이 무료수술’ 행사를 진행했다고 7일 밝혔다.

SK그룹에 다르면 이번 행사기간 구순구개열(입술·입천장 갈라짐) 등 얼굴 기형으로 고통받아온 어린이 152명이 새 얼굴로 다시 태어났다. SK가 ‘어린이에게 웃음을’이라는 슬로건 아래 1996년부터 매년 실시한 무료수술을 통해 새 삶을 얻은 어린이는 총 3865명에 이른다.

이 프로그램은 SK의 대표적 글로벌 사회공헌활동으로 베트남 정부는 SK와 세민회 관계자들에게 외국인 대상 최고 훈장인 ‘베트남 사회주의공화국 국가우호훈장’을 수여하기도 했다.

올 행사에는 세민회를 이끌고 있는 분당서울대병원 성형외과 백롱민 교수를 비롯해 한국과 베트남 의료진 40여명과 SK 임직원, SK 대학생 자원봉사단 ‘SK써니’ 등 관계자 70여명이 참여했다.

세민회 소속 의료진은 무료수술 봉사를, SK써니 자원봉사자들은 수술 전후 아이들의 정서 안정과 회복을 도왔다. 또 수술 후 현지 병원의 지속적인 관리가 가능하도록 수술 장비, 의약품도 기증했다.

입천장 기형으로 말조차 제대로 할 수 없었다가 이번에 수술을 받은 응오응옥티엔(3·여) 가족들은 “우리 아이가 다시 태어난 것 같다”며 SK 봉사단과 의료진에게 “신깜언(고맙습니다)”을 연발했다.

선천성 임파선 비대증으로 수술을 받은 응우앤호앙 닷(7·남)은 “그동안 친구들에게 놀림을 받아 마음이 아팠는데 새 얼굴을 갖게 돼 기쁘다”며 “커서 의사가 되어 다른 사람들을 돕고 싶다”고 말했다.

SK 관계자는 “국경을 초월한 진정성 있는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한국과 베트남의 우호관계가 더욱 증진될 수 있도록 가교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허주열
허주열 sense8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