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주 대장 부인, 공관병 갑질 의혹에 "아들 같이 생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찬주 대장 부인. 박찬주 육군 제2작전사령관 부인이 7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 내 군 검찰단에 도착해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찬주 대장 부인. 박찬주 육군 제2작전사령관 부인이 7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 내 군 검찰단에 도착해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른바 '공관병 갑질' 의혹으로 군 검찰단의 소환 조사를 받는 박찬주 육군 제2작전사령관 부인이 7일 관련 병사들에게 미안하다고 했다.

박 사령관 부인은 이날 오전 10시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 내 군 검찰단에 도착해 모자를 눌러쓴 채 취재진 앞에 섰다.

그는 '공관병 갑질 관련 의혹을 인정하느냐'는 질문에 "제가 잘못했다. 아들 같이 생각하고 했지만 그들에게 상처가 됐다면 그 형제나 부모님에게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박 사령관 부인은 '썩은 토마토나 전을 공관병에게 던졌느냐'는 질문에는 "그런 적이 없다"고 부인했고 '본인을 여단장급으로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절대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그는 '박 사령관이 본인의 이런 행동을 알았으냐'는 질문에는 "모른다"고 반박했고 "성실히 조사 받겠다"고 강조했다.

박 사령관이 이르면 오는 8일 예정된 군 장성 인사 대상자이기 때문에 사실상 부인의 조사는 이날이 마지막이다. 제2작전사령관에 후임 인사가 임명되면 박 사령관은 전역 처리돼 민간인 신분으로 돌아가기 때문이다.

이 사건 또한 민간 검찰로 이첩된다. 군 검찰단은 이 같은 상황을 감안해 박 사령관 부인을 대상으로 강도 높은 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한편 박 사령관은 오는 8일 피의자 신분으로 군 검찰의 소환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1 09/24
  • 금 : 74.77상승 0.66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