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개편시안 오늘 발표한다… 절대평가 확대될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수능 개편시안. 사진은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사진=임한별 기자
수능 개편시안. 사진은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사진=임한별 기자

10일 올해 중학교 3학년이 치를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개편안 시안이 발표된다. 전체 과목으로 절대평가를 확대할지가 최대 관심사다.

교육부는 이날 오전 10시30분 정부세종청사에서 2021학년도 수능 개편 시안을 발표한다. 개편 시안 발표는 박춘란 교육부 차관이 맡을 예정이다.

이후 네 차례 권역별 공청회를 개최해 의견을 수렴하고, 오는 31일 최종 확정 발표할 계획이다. 최종 확정안 발표는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맡을 예정이다.

권역별 공청회는 오는 11일 오후 4시 서울교육대학교(수도·강원권)에서 처음 진행되며 16일에는 전남대(호남권)에서, 18일에는 부경대(영남권)에서, 21일에는 충남대(충청권)에서 각각 진행된다. 공청회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2021학년도 수능은 올해 중학교 3학년이 2020년 말에 치를 시험이다. 이들이 고교에 진학하는 다음해부터 2015개정 교육과정이 적용된다. 문·이과 융합 교육이 핵심이다. 교육부는 새 교육과정이 처음 적용되는 2021학년도 수능 개편 시안을 준비해왔다.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에 따라 2021학년도 수능은 전 과목 절대평가가 예고됐다. 문 대통령은 대선 당시 2015개정 교육과정에 따른 수능은 절대평가로 추진하겠다고 공약한 바 있다. 현재는 영어와 한국사 과목만 절대평가이고 나머지 과목은 상대평가이다.

현장에서는 절대평가 과목 확대를 놓고 찬반 의견이 팽팽하다. 수능 개편 시안이 공개되면 논란이 한층 가열될 전망이다. 찬성자들은 입시 경쟁을 완화하고 학교 교육을 정상화하기 위해서 절대평가 확대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반대자들은 변별력이 떨어지면 대학이 다른 전형 요소를 도입해 사교육 부담이 오히려 커질 것이라는 입장이다.
 

  • 0%
  • 0%
  • 코스피 : 2596.58하락 7.6615:30 05/16
  • 코스닥 : 856.25상승 3.1715:30 05/16
  • 원달러 : 1284.10하락 0.115:30 05/16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5:30 05/16
  • 금 : 1807.40하락 16.415:30 05/16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 [머니S포토] 자문위원회 중간보고 하는 심영섭 교수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인사 나누는 행안부 장관·경찰청장
  • [머니S포토] 송영길 "임차인 전부 재정착할 수 있게 만들겠다"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