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김진우, 양현석 데스노트에 적은 사연 "서러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위너의 멤버 김진우가 라디오스타'에 출연, 양현석으로부터 서러웠던 일화를 밝혔다.

'라디오스타' 김진우, 양현석 데스노트에 적은 사연 "서러웠다"

지난 9일 방송된 MBC 예능 '라디오스타'의 '짬에서 나오는 바이브' 특집에는 터보 김종국, 김정남, 2PM 황찬성, 위너 김진우가 출연했다. 이날 스페셜MC로는 강남이 출연했다.

이날 YG 최장수 연습생이었던 김진우는 "연습생으로 5년간 있었다. 노력파였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죽어라 연습하고 노력했는데 양현석 대표님은 '노력해봤자 소용이 없다. 잘해야 된다. 결과가 좋아야 한다'고 하시더라"고 그때 당시를 회상했다.

김진우는 "하지만 그게 노력하는 사람이 들을 때는 정말 비참하다. 그래서 데스노트에 이름을 적은 적이 있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 MBC제공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3.46상승 10.3623:59 08/09
  • 코스닥 : 833.65상승 2.7923:59 08/09
  • 원달러 : 1304.60하락 1.823:59 08/09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23:59 08/09
  • 금 : 1812.30상승 7.123:59 08/09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 [머니S포토] 주호영, 사실상 비대위 수락...국민의힘 화상 의총 개회
  • [머니S포토] 80년만에 폭우에 떨어져 나간 보도블럭
  • [머니S포토] 100일 앞으로 다가온 수능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