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주 사드 기지 환경영향평가 연기… "주민 반발에 기상상황 나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00일 오전 경북 성주군 소성리 마을회관앞에서 사드배치 반대 단체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국방부의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시도를 강력 규탄하고 있다. /사진=뉴스1
100일 오전 경북 성주군 소성리 마을회관앞에서 사드배치 반대 단체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국방부의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시도를 강력 규탄하고 있다. /사진=뉴스1

환경부와 국방부가 10일 경북 성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현장확인을 실시하려 했으나 지역주민 반발과 날씨 영향으로 무산됐다.

국방부는 이날 "지역주민과 시민단체들이 현장확인을 거세게 반대하고 있고, 기상 상황이 좋지 않아 헬기 진입도 어렵다"며, 환경영향평가 현장확인을 연기한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당초 현장확인을 위해 1차로 지역주민 등을 설득해 육로진입을 시도하고, 반발이 클 경우 2차로 헬기를 통해 현장에 진입하는 방안을 고려해왔다. 그러나 지역주민 반발이 완강한데다 날씨도 종일 좋지 않을 것으로 보여 현장확인 일정을 연기하기로 했다.

이날 계획된 현장확인은 지난달 24일 국방부가 환경부에게 성주기지에 대한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협의요청을 신청한 데 따라 예고됐다. 현장확인은 협의업무상 필수 절차로, 환경영향평가 중 이해가 어려운 부분, 중점 검토가 필요한 사항 등을 파악하기 위해 진행된다.

다만 소규모 환경영향평가에 대해 지역 주민과 사드배치철회 성주투쟁위 등 시민단체는 "환경영향평가는 사드 배치를 위한 수순일 뿐"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국방부는 지역 주민도 현장확인에 참관할 수 있도록 했으나, 주민들은 참여를 거부하고 환경영향평가 현장진입을 막겠다고 주장하고 있다.

현재 성주에는 사드 발사대 2기가 상반기에 이미 실전 배치됐다. 정부는 최근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미사일 시험발사 도발이 발생하자 발사대 4기를 임시 배치하기로 했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77.99하락 44.115:32 06/29
  • 코스닥 : 762.35하락 7.1615:32 06/29
  • 원달러 : 1299.00상승 15.615:32 06/29
  • 두바이유 : 113.21상승 3.1815:32 06/29
  • 금 : 1821.20하락 3.615:32 06/29
  • [머니S포토] 당선자 워크숍 참석한 '김영록·김동연'
  • [머니S포토] 국민의힘, '경찰행정지원부서'신설 정책토론회 개최
  • [머니S포토] 선미 '열이 오른 썸머 퀸'
  • [머니S포토] 박홍근 '장애인 지원주택 현장 찾아 목소리 경청'
  • [머니S포토] 당선자 워크숍 참석한 '김영록·김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