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담당자 10명 중 6명 "불합격 통보 별도로 안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잡코리아 제공
/사진=잡코리아 제공

인사담당자 10명 중 6명은 채용 진행 시 탈락자에게 별도의 불합격 통보를 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잡코리아가 인사담당자 530명을 대상으로 불합격 통보 설문 조사를 진행한 결과에 따르면 '불합격 사실을 통보한다'가 41.1%, '불합격 사실을 통보하지 않는다'가 58.9%로 집계됐다.

불합격 사실을 통보한다고 응답한 인사담당자 218명에게 방법에 대해 질문한 결과 ▲문자(71.1%) ▲담당자의 직접 전화 안내와 이메일 통보(각각 22.0%) ▲자사 채용페이지를 통한 합격 여부 조회·공지(17.4%) ▲ARS(자동응답시스템)전화안내(2.3%) ▲채용사이트 통보 서비스 이용(1.8%) 등의 순으로 드러났다.

불합격 통보를 하는 경우 53.2%는 '다만 회사와 맞지 않았을 뿐이라는 의례적인 이유를 단다', 32.1%는 '탈락 사유에 대한 언급 없이 불합격 사실만 고지한다'고 응답했다. 불합격 통보 시 불합격 사실과 함께 구체적 탈락 사유를 알려주는 곳은 14.7%에 불과했다.

인사담당자들이 탈락 사유에 대한 안내를 꺼리는 이유에 대해 질문한 결과 ▲사실 당락을 가르는 것은 사소한 차이와 문제인데 그걸 곧이 곧대로 알려주기는 어렵다는 것(48.0%) ▲'회사에 대한 반감을 갖게 되는 등 대외 이미지에 영향을 미칠까봐(15.0%) ▲알려진 불합격 사유를 족보나 취업준비 가이드라인 등으로 악용할까봐(11.5%) ▲굳이 말해줘야 할 의무나 이유가 없어서(8.0%) ▲일종의 카더라 통신이 될 우려가 있어서(7.0%)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2.45하락 4.7715:30 05/26
  • 코스닥 : 871.43하락 1.2615:30 05/26
  • 원달러 : 1267.00상승 2.415:30 05/26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15:30 05/26
  • 금 : 1846.30하락 19.115:30 05/26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계양이 호구냐 유행…다윗 윤형선 승리할 것"
  • [머니S포토] 사전투표 하루 앞 민주당 윤호중 지원유세 집중
  • [머니S포토] 지지읍소 정의당 "약속 못 지켜 책임감…지선 성적표 중요해"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