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시 '다문화가족 친정보내기' 실효성 논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나주시 '다문화가족 친정보내기' 실효성 논란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전남 나주시가 추진하고 있는 다문화가족 친정보내기 사업이 실효성과 선심성 논란에 휩싸였다.

10일 나주시에 따르면 올해로 3회째를 맞는 다문화가족 친정보내기 행사는 나주시건강가정 다문화가족지원센터를 통해 추진하고 있다.

시는 올해 4000만원을 투입해 친정나들이에 나선 다문화 가족에 가족왕복항공권을 지원하고 있는 것. 자격 요건은 3년 이내에 친정을 방문하지 못한 가정과 기초생활수급자 등 차상위계층 등이 해당된다.

이날 나주시와 다문화가족지원센터는 중국·필리핀·일본·베트남·캄보디아 등 7개국 14가족, 총 56명을 대상으로 모국 방문 환송식을 가졌다.

2015년 6가족, 지난해에는 다문화가정 12명이 친정나들이에 나섰다. 강인규 시장 취임 후 첫회인 지난 2015년 2000만원이던 사업비가 지난해부터 4000만원으로 대폭 증액됐다.

2015년 기준 나주시의 다문화가족은 725명이다. 이들 다문화 가족 중 친정보내기 사업 자격요건을 갖춘 가족은 대략 400여명으로 추정된다.

하지만 지원자가 극소수에 그쳐 실효성 논란도 일고 있다. 이번 친정보내기 사업 지원자는 25명에 그쳤다.


시민 조모씨(47)는 "자치단체장의 선심성 예산 퍼주기 논란으로 비쳐질 수 있다"면서 "지원자도 얼마되지 않은 사업에 막대한 혈세를 투입하는 것은 제고해봐야 할 사항이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 다문화센터 관계자는 "500여명 정도가 회원으로 가입돼 있어 문자로 알렸다"면서 "친정보내기 프로그램은 다른 기관에서 하고 있어 지원자가 저조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시 관계자는 "읍면동에서 자체 추천도 하고 있다. 친정을 가고 싶어도 남편들이 처가 가기를 꺼리는 것도 큰 이유다"라고 말했다.

한편 인근 화순군의 경우 2012년 전임 군수 시절 1200만원을 투입해 다문화가족 친정보내기 사업을 추진하다 선심성 논란이 일자 2013년부터 군비 투입을 중지했다.

하지만 화순군이 내년 선거를 앞두고 다문화가족 친정보내기 사업을 재추진해 논란이 재점화하고 있다.

 

나주=홍기철
나주=홍기철 honam3333@mt.co.kr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42.40상승 3.1110:53 05/23
  • 코스닥 : 882.59상승 2.7110:53 05/23
  • 원달러 : 1269.40상승 1.310:53 05/23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0:53 05/23
  • 금 : 1842.10상승 0.910:53 05/23
  • [머니S포토] 국힘 지선 중앙선대위. 악수 나누는 권성동-김기현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국힘 지선 중앙선대위. 악수 나누는 권성동-김기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