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텀싱어2' 윤상 "시즌1 절반의 성공, 사운드 해결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수 윤상이 '팬텀싱어2' 제작발표회에서 음향 문제를 지적했다. 

'팬텀싱어2' 윤상 "시즌1 절반의 성공, 사운드 해결해야"

오늘(1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스탠포트 호텔에서 JTBC 예능 프로그램 '팬텀싱어 시즌2'(이하 '팬텀싱어2')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김형중 PD를 비롯해 윤종신, 윤상, 김문정, 마이클리, 손혜수, 바다 등이 참석했다.

이날 윤상은 "수많은 경연 프로그램이 있지만, 프로듀서들이 참가자들에게 마음을 담아서 많은 소통을 하는 프로그램은 '팬텀싱어'가 유일한 것 같다"고 말했다.

앞서 시즌1에서 지적 받았던 음향문제에 대해 윤상은 "사운드는 해결해야 할 부분이 많다"라며 "시즌1은 절반의 성공이다. '팬텀싱어'에서만 들을 수 있는 디테일을 살리기 위해 다른 프로그램들과 차별화된 프로세스를 연구하고 있다. 참가하는 분들이 우선이지만 음악을 위해 힘써주는 분들의 노력도 인정 받을 수 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또한 윤상은 시즌1당시 논란이 됐던 심사를 두고 프로듀서들과 시청자의견이 크게 엇갈린 것에 대해 "프로듀서를 맡고 드릴 수 있는 말씀은 하나다. 여섯 분의 프로듀서 색깔이 다 다르다는 것"이라면서 "그리고 경연 프로그램 중에 심사위원들의 생각을 피 튀기게 진심을 다해 자신의 이야기를 출연자들에게 전하려 한다는 것이다. 이런 경험은 몇몇 오디션 프로그램을 했음에도 처음이었다"고 자신의 속내를 털어놨다.

그리고 그는 심사 후 후회한 적이 있었다는 사실도 덧붙여 이목을 집중시켰다. "'더 진심을 담아 말할걸' 하며 집에서 후회하기도 했다"면서 "아주 오랜 시간 무대에서 노래한 분들이라 무게감을 느낀다. 저는 잘 듣는 역할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팬텀싱어2'는 성악, 뮤지컬, 국악, K-POP 보컬에 이르기까지 각 분야의 천상의 목소리를 갖고도 아직 빛을 보지 못한 진정한 실력파 보컬리스트들을 총망라하는 국내 최초 크로스오버 보컬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오는 11일부터 매주 금요일 밤 9시 방송된다.

사진. 스타뉴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2.45하락 4.7718:03 05/26
  • 코스닥 : 871.43하락 1.2618:03 05/26
  • 원달러 : 1267.00상승 2.418:03 05/26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18:03 05/26
  • 금 : 1847.60상승 1.318:03 05/26
  • [머니S포토] 송영길, '국정균형-민생안정 호소 2090 총결집 전국 동시 집중유세'
  • [머니S포토] D-1 사전투표, 안철수VS김병관 방송토론 격돌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계양이 호구냐 유행…다윗 윤형선 승리할 것"
  • [머니S포토] 송영길, '국정균형-민생안정 호소 2090 총결집 전국 동시 집중유세'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